정 총리 "확진자 접촉 감염 45%↑, 의심증상 즉시 검사"
"긴급 돌봄 확대 등 코로나19 피해 사각지대 보완해달라"
입력 : 2021-01-19 09:26:07 수정 : 2021-01-19 09:26:07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한 주간 집단감염은 줄어든 대신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45%까지 높아졌다"며 "설 전후에 상황이 악화되면, 힘겨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우리는 또다시 수세에 몰릴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는 보이지 않는 일상 곳곳에서 여전히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주로 가족이나 지인, 직장 동료 등을 통해 전파되고 있는 것"이라며 "이렇게 일상 속에서 감염이 늘어나면, 언제라도 다시 확진자 수는 치솟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설 전후에 상황이 악화되면, 힘겨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우리는 또다시 수세에 몰릴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온전하게 일상을 되찾을 때까지 경각심을 늦출 수 없는 이유"라며 "안타깝지만, 감염병은 가까운 사람일수록 더 경계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가정 또한 코로나19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며 "의심증상이 있다면 함께 사는 할아버지, 할머니, 어린 아이와의 접촉을 피해 주시고,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덧붙였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지난해 말 국가인권위원회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발달장애인 부모 다섯 분 중 한 분은 자녀를 돌보기 위해 직장을 그만뒀다고 한다"며 "학교가 문을 닫아 홀로 집에 있던 발달장애학생이 화재로 목숨을 잃은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런 상황에 대비해 긴급돌봄지원을 확대했지만, 현장에서는 이를 잘 알지 못해서 혜택을 받지 못했다는 분들이 많다"며 "중수본과 지자체는 장애인들을 위한 서비스를 적극 홍보해야 한다. 사각지대가 있다면 세심히 보완해달라"고 지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한 주간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 45%까지 높아졌다며 의심증상이 있다면 즉시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