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네이버파이낸셜과 손잡고 소상공인 지원 나서
입력 : 2021-02-24 16:13:40 수정 : 2021-02-24 16:13:40
[뉴스토마토 김유연 기자] 우리은행은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과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권광석 우리은행장과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양 사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금융과 플랫폼 기술을 결합한 디지털 융복합 상품 개발·플랫폼 금융서비스 제공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입점 소상공인을 위한 우리은행 전용 대출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온라인 사업자는 충분한 대출 상환능력에도 불구하고 은행권 대출이 어려운 경우가 있었으나, 이번 전용상품 출시로 1금융권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게 된다고 우리은행은 설명했다. 온라인 사업자 마이너스통장도 출시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양사는 향후 비금융데이터 활용과 대출 대상 확대를 통해 소상공인 금융지원 협력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우리은행의 강점인 기업금융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네이버에 입점한 소상공인을 위한 경쟁력 있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금융과 플랫폼을 결합한 양사의 융합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네이버의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과 '소상공인 포용적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우리은행
 
김유연 기자 9088y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유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