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희 법적대응 “탱크, 선처 없이 엄중히 대응할 것”
입력 : 2021-03-09 00:42:43 수정 : 2021-03-09 00:42:4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오마이걸 승희가 음악 프로듀서 작곡가 탱크가 걸그룹 디스곡을 공개해 논란이 된 가운데 법적 대응에 나섰다.
 
탱크는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디스곡] TANK(탱크) - '순이' / [Diss Track] TANK - 'Suni'’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157초 가량의 디스곡으로 한 걸그룹 멤버에 대한 험담이 주된 내용이다.
 
탱크는 자신이 저격한 걸그룹 멤버가 이기적이고 추악하다면서 남자친구가 있으면서도 다른 남자에게 고가의 선물을 받는다고 비난을 했다. 또한 톱스타와 교제하면서 한남동 유엔 빌리지를 사줬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탱크는 해당 걸그룹 멤버가 팬들에 대한 혐오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탱크는 디스곡을 통해 너 상견례 끝난 남친과 결혼이 언제냐이 노래를 축가로 불러주겠다고 했다.
 
이를 두고 온라인 상에서 가소 속 걸그룹 멤버에 대한 다양한 추측이 나오기 시작했다. 거론된 인물 중 한 명이 오마이걸 승희다. 이에 승희 소속사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승희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 측은 8일 공식 입장을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인 승희와 관련한 이슈로 심려를 끼쳐 걱정을 하고 계실 팬들에게 죄송하다는 말 전한다승희와 작곡가 탱크는 한국예고 선·후배이자 업계 선·후배 사이다. 승희는 현재 탱크로부터 악의적인 괴롭힘을 당하는 피해자라는 점을 명확하게 밝히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2020 12 7일 탱크는 선·후배로 지내고 있던 승희와 그녀의 고등학교 동창에게 자신의 유서 내용과 함께 몇 분 뒤 자신이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고, 책상 위에 칼을 올려놓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메시지를 보내왔다. 승희는 탱크가 평소 불안정한 심리를 갖고 있었기에 실제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 하려는 시그널이라는 생각했고, 한 생명을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평소 그와 곡 작업을 하고 지내던 지인 언니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했다. 지인 언니는 곧바로 경찰에게 전화를 걸어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인 언니와 현장에 간 승희는 탱크가 또다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당신은 누구에게나 충분히 사랑 받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그를 응원했다. 이는 극단적 시도를 멈추게 하려는 승희의 순수한 노력이었다이 사건을 계기로 탱크는 자신을 죽음으로부터 살려냈다는 근거로 정신과 진료기록을 보내며 과도한 집착을 시작했다. 그는 자신이 진료를 받는 병원의 정신과 의사가 승희는 그에게 약이고, 그 친구에게 병이 나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곁에서 도와달라고 했다며 정신적으로 압박했다. 또한, 그는사랑이라는 단어에 실제와는 다른 과도한 의미를 부여하며 집착성 메시지를 보냈고, 일방적으로 구애를 하는 사태에 이르렀다고 했다.
 
WM엔터 측은 자신의 감정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탱크는 자신은 곧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고, 언론을 통해 승희는 온 세상에 영원히 기억에 남게 될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협박성 메시지를 보내 공포에 떨게 했다. 결국 지난해 12 7일부터 현재까지 약 3달간 승희는 극심한 정신과 고통과 불안 속에 정상적으로 스케줄을 소화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공황장애를 호소했다. 비록 학교 선배이자 업계 선배이지만, 더는 연락을 지속할 수 없다는 판단에 연락을 끊었다고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더불어 이후 탱크는 진실을 왜곡하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 담긴 영상과 사진 등을 자신의 SNS와 유튜브에 게시했다. 당사는 더는 소속 아티스트인 승희가 피해자임에도 마치 가해자인 것처럼 진실을 왜곡하고 승희의 선량한 마음을 이용해 지속적인 괴롭힘을 가해온 탱크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더불어 그는 승희뿐만 아니라 주변 지인들을 비롯해 다른 아티스트들에게도 상습적으로 극단적 선택을 암시, 정신적 괴로움을 호소하는 등의 영상과 메시지를 보내어 괴롭혀 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에 WM엔터테인먼트 측은 허위사실 유포와 협박죄, 인격권 침해를 비롯한 민, 형사상의 모든 법적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가능한 최선의 조치로 엄중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탱크는 지난달 리쌍 출신 길이 자신에게 갑질을 했다고 폭로했다. 탱크는 길에 대해 여성 혐오 행위, 매니저 폭행,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면서 클럽에서 원나잇을 즐기고, 노예 계약, 임금 미지급뿐 아니라 소송까지 자신이 뒤집어 쓰라고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길은 법적 대응에 나섰다. 길 측은 탱크의 주장이 허위사실이라면서 협박을 받은 쪽이 오히려 길이라고 주장했다.
 
탱크는 길에 이어 오마이걸 승희가 법적 대응에 나서면서 또 다시 피소 위기에 처했다.
 
승희 법적대응.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