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예금, 타 기관 대비 자산운용 성과 미흡
작년 운용수익 2.71%… 타 보험·연금 보다 1.38%포인트↓
입력 : 2017-10-06 13:31:46 수정 : 2017-10-06 13:31:46
[뉴스토마토 이종호 기자] 우체국예금의 자금운용수익률이 국민연금 등 타 기관의 자금운용수익률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더물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에 따르면 우체국예금의 자금운용 수익률은 2012년 5.1%에서 2016년 2.71%로 하락했으며 마진율도 2012년 1.79%에서 2016년에는 1.31%로 감소하는 추세다.
 
우체국예금특별회계의 금융사업수입은 우체국예금의 운용 등에서 발생하는 수입금을 수납하는 세입 과목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구 미래창조과학부)는 금융사업수입의 2016년 예산액을 3조 261억원으로 편성하였으나 57.7%인 1조7473억1900만원을 징수결정해 수납했다.
 
우체국예금의 금융사업수입이 예산에 비해 적게 징수결정된 이유는 우체국예금의 자금운용 수익률 및 마진율이 감소하였기 때문이다. 우체국예금의 수신고(연말 기준)는 63조7000억원으로 지난 5년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우체국예금의 자금운용 수익률은 2012년 5.1%에서 2016년 2.71%로 하락했으며 마진율도 감소하고 있다.
 
유 의원은 국내외 금융시장에서 저금리가 지속적임을 감안하더라도, 우체국예금의 자금운용 수익률이 국민연금 등 주요 기관의 자금운용 수익률보다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체국예금은 자금 수요 예측이 어려운 은행의 특성을 지니고 있어서 단기성 자산의 비중이 높으며, 보험?연금은 장기성 자산 투자에 유리한 구조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투자 전략에 차이가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하지만, 보험·연금의 평균 수익률과 우체국예금의 자금운용 수익률 차이는 2013년 0.05%p에서 2016년 1.38%포인트로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만약 2016년 기준으로 우체국예금이 타 보험?연금의 평균수익률만큼의 자금운용을 했다면 8,791억 원의 추가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었던 셈이다.
 
유승희 의원은 “비록 우체국예금이 단기성 자산의 비중이 높고, 보험·연금과 투자 전략이 다르다고 하더라도 63조7000억원에 이르는 우체국예금의 운용 수익률이 유난히 낮은 것은 문제"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우체국예금의 운용수익률을 안정적으로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 사진/유승희 의원실
 
이종호 기자 sun126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호

초심을 지키고 중심을 잡으며 뒷심을 발휘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