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일관성·유연성' 조화로 경제정책 성공 이끌 것"
입력 : 2019-06-21 15:17:41 수정 : 2019-06-21 15:17:41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수석은 21일 '일관성·유연성'의 조화로 문재인정부 경제정책 성공을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취임 공식 인사를 통해 "대한민국은 이른바 산업화 세대와 민주화 세대의 노력 끝에 놀라운 성공을 이뤘다"면서도 "세상 모든 일이 그렇듯, 성공했기에 과거 성공방식이 유효하지 않은 방식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것이 문재인정부 경제 패러다임 전환을 시대 과제로 제시한 배경"이라면서 "문재인정부는 혁신적 포용국가 건설을 위해 소득주도·혁신성장·공정경제 3대축으로 국민 모두 함께 잘사는 사람중심 경제의 길을 가려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김 실장은 "정답은 없다. 사람마다 생각이 다른 것은 당연하다"며 "선언적 정답·만병통치약을 고집하는거야 말로 실패를 자초하는 것"이라는 꼬집었다. 이어 "경제 패러다임 전환은 1~2년 만에 달성될 수 없고, 새 균형을 찾는 과도기에는 굴곡이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경제정책의 성공을 위해 일관성과 유연성이라는 상반된 기준을 조화시키는게 중요하다"며 "'혁신적 포용국가를 위한 사람 중심 경제'라는 기조는 21세기 모든 국가가 지향하는 정책 목표와 궤를 같이한다"꼬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 방향성에 확신을 갖고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기업을 비롯한 시장경제 주체에게 예측 가능성을 제공하는 길이며, 환경변화에 부응해 우선순위를 갖추는 등 유연성을 갖추는 것도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도 여러번 말했고, 2019년 경제정책 방향에서도 밝혔듯이 성과가 확인된 부분은 강화하고, 시장의 기대를 넘는 부분은 조정하는 것이 기본"이라며 "정책실장으로서 경청과 협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삿말을 끝내며 김 실장은 "오늘 아침 휴대전화 통화연결음을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으로 바꿨다"며 "여기서 '유(you·당신)'는 국민이다. 저는 국민의 격려와 지원 위에서만 간신히 일어설 수 있는 미약한 사람이기에 많은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임자인 김수현 정책실장은 "문재인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에서 일을 시작한 지 2년 조금 더 지났다. 큰 영광이었다"며 "집권 중반기를 맞아 보다 활기차고 혁신적으로 일할 분과 교대할 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 오신 분이 더 혁신적으로 일을 하시리라 믿는다"면서 "어느 자리에 있든 문재인 정부의 노력을 성원하고 응원하겠다"며 마지막 인사말을 남겼다.
 
김상조(왼쪽) 신임 정책실장과 퇴임하는 김수현 정책실장이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