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한일 지소미아 종료, 안보이익에 부정 영향" 재차 비판
입력 : 2019-09-12 09:20:48 수정 : 2019-09-12 09:20:48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미국 정부가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차 비판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1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한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 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에 대처하는데 영향을 받는지에 대해 “미국은 이 결정(지소미아 종료)이 미국과 동맹의 안보 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고 동북아시아에서 우리가 직면한 심각한 안보적 도전에 대한 문재인정부의 심각한 오해를 반영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지소미아 종료 후 한국이 북한 미사일 발사 정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분석하는데 이전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국 정부에 물어보라”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이와 관련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지난달 28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로 불러 지소미아 종료 결정 이후 미국이 한국에 대해 실망감이나 불만을 연이어 나타내는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자제해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 관계자는 “우리는 결코 그런 발언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왼쪽)이 지난달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발표를 위해 청와대 춘추관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