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간 5명 사망사고,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 특별감독
12일 평택서 추락사망사고 …본사 포함 2주간 20여개소 감독 실시
입력 : 2019-10-18 10:46:20 수정 : 2019-10-18 10:46:2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최근 2년간 5명이 사망한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코리아에 대해 고용노동부가 특별감독을 실시한다.
 
18일 고용부에 따르면 최근 안전조치를 소홀히 해 연이어 사망사고가 발생한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코리아 본사 및 전국 시공현장 20여 개소에 대해 오는 28일부터 2주간 특별감독을 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는 지난 12일 평택시 소재의 리모델링 현장에서 승강기 설치공사 중 4층 높이에서 떨어져 노동자 1명이 추락해 사망하는 등 2018년 이후 최근 2년간 5명이 사망했다.
 
이번 감독은 본사 뿐만 아니라 시공현장의 안전보건관리실태 전반을 점검해 비슷하거나 같은 종류의 사고를 예방하고, 본사의 안전경영체계를 근원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진행한다.
 
사진/뉴시스
 
본사에 대해서는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 및 안전보건공단 전문가 12명과 국토교통부 합동으로 안전보건경영 방침, 안전관리체계, 도급계약의 적정성 등에 대해 특별감독을 진행한다. 전국 시공현장 20여 개소에 대해서는 기획감독으로 불시에 현장 방문하여 개인 보호구 지급?착용 여부, 안전시설물의 설치상태 및 작업방법의 적정성 등을 확인한다.
 
감독결과 법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사법처리, 작업중지 등 엄중 조치하고, 지적사항의 개선여부를 철저히 확인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협력업체가 안전관리를 제대로 이행하기 위해서는 원청의 적정한 공사금액 지급과 공사기간 부여가 수반돼야 한다"며 "원청이 안전한 작업환경 및 여건을 조성하도록 지속적인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안전관리가 불량하여 사고가 다발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