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호주서도 입지 다진다…'올에너지 2019' 참가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 "종합 에너지 솔루션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
입력 : 2019-10-21 10:11:24 수정 : 2019-10-21 10:11:24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한화큐셀이 유럽과 미국에 이어 호주에서도 태양광 시장 내 입지를 다진다. 
 
한화큐셀은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호주 맬버른에서 개최되는 호주 최대 신재생에너지 전시회 ‘올에너지 2019(All-Energy 2019)’에 참가한다고 21일 밝혔다. 한화큐셀은 고출력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부터 주택용 에너지 저장 솔루션까지 폭넓은 제품 라인업을 선보여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서 시장 내 지위를 다질 계획이다.
 
호주 태양광 시장은 2010년대 들어 주택용 시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꾸준히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상업용 시장도 빠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주택이나 상업시설 지붕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는 형태가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좁은 지붕에서도 많은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고출력 프리미엄 모듈과 생산된 전기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 저장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호주 맬버른 주택에 설치된 한화큐셀 큐피크 듀오 모듈. 사진/한화큐셀
 
이 같은 호주 시장 동향을 감안해, 한화큐셀은 지난달 미국 ‘솔라파워인터내셔널 2019(Solar Power International 2019)’에서 최초로 공개한 고출력 태양광 모듈 큐피크 듀오(Q.PEAK DUO) G9 시제품을 이번 전시회에서도 선보이기로 했다. 이 제품은 셀과 셀 사이에 일정한 간격을 둔 일반 태양광 모듈과 달리, 갭리스(Gapless) 기술을 적용해 셀 간격을 줄이고, 확보된 공간만큼 더 많은 셀을 배치해 기존 제품대비 출력을 5%이상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큐피크 듀오 G6 플러스 시리즈도 전시한다. 태양광 모듈은 통상 12년의 제품 보증과 25년의 출력 보증을 제공하나, 해당 제품은 제품 보증 기간이 2배 이상 늘어난 25년에 달해 내구성과 장기적 안정성에 대한 신뢰를 더했다. 검은 자재를 사용해 주택에 설치할 경우 심미적 아름다움을 제공하는 올블랙(All-Black) 제품도 함께 전시한다.
 
호주 ‘올에너지 2019’ 전시회 한화큐셀 부스 그래픽. 사진/한화큐셀
 
인버터 , 배터리, 에너지 관리 시스템 이 결합된 큐홈플러스(Q.HOME+)도 호주 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 큐홈플러스는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한 전력 중 사용하고 남은 잉여전력을 저장하고 필요 시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 저장 솔루션이다. 각 가정은 큐홈플러스를 통해 에너지 사용 효율을 높이고 변동성이 심한 호주 전기요금 체계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한화큐셀은 주택용 및 상업용 시장이 발달한 호주 태양광 시장에서 높은 브랜드 파워를 인정받고 있다”며 “태양광 산업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에너지 저장 솔루션을 비롯한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큐셀은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이유피디 리서치(EuPD Research)가 브랜드 가치를 평가해 선정하는 ‘태양광 톱 브랜드(Top Brand PV)’에 유럽에서 6년 연속, 호주에서 4년 연속으로 선정됐다.
 
호주 태양광 시장 규모. 자료/한화큐셀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