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진 이어 직원까지…이스타항공, 전직원 2월 월급 40%만 지급
입력 : 2020-02-25 13:54:39 수정 : 2020-02-25 13:54:39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경영난에 시달리는 이스타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까지 겹치며 이달 전 직원 월급을 40%만 지급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로 경영진 급여 반납이나 무급휴직 등을 실시한 항공사는 있었지만 직원 월급 지급까지 차질이 생긴 항공사는 이스타항공이 처음이다. 
 
25일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이날 최종구 사장은 임직원에 보내는 글을 통해 "이날 지급하기로 했던 임직원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하고, 연말정산 정산금을 포함한 나머지 급여는 추후 지급할 예정"이라며 "최소한의 회사 운영을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지급된 급여는 빠른 시일 내에 지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임금 삭감, 무급휴직, 단축근무 등 자체 노력과 함께, 정부와 항공산업계와도 적극 협조해 지금의 위기 극복을 위한 어떠한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스타항공이 코로나19로 실적에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이달 전직원 월급을 40%만 지급하기로 했다. 사진/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은 항공업계 공급과잉으로 수익성이 악화한 가운데 지난해 도입한 보잉의 '737맥스' 기종이 잇따른 추락 사고로 운항 금지되며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과 홍콩 시위, 올해 코로나19까지 악재가 이어지며 제주항공과 인수·합병(M&A)을 추진 중이다.
 
특히 코로나19로 항공권 판매 자체가 어려워진 후에는 상무보 이상 임원 급여 30% 반납, 본부장 직책자 직책 수당을 반납한다는 방침이었다. 아울러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근무일과 근무시간 단축 신청도 받고 있다.
 
한편 코로나19로 항공사 대부분은 비상 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저비용항공사(LCC) 대부분은 경영진 임금 삭감과 임직원 희망휴직에 나섰으며 대형항공사(FSC) 아시아나항공도 임원들이 사표를 제출하고, 무급휴직 등의 조치를 통해 경영난에 대응 중이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