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고위 인사서 6명 검사장 승진…이성윤 지검장 유임(종합)
조남관 검찰국장, 대검 차장검사로 고검장급 신규 보임
결원 6석 충원…차장검사 4석·대검 인권부장 공석 유지
입력 : 2020-08-07 11:30:55 수정 : 2020-08-07 17:50:22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이 대검찰청 차장검사로, 이른바 '검언 유착' 수사를 지휘한 이정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가 대검 공공수사부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다.
 
법무부는 오는 11일자로 대검검사급 검사 26명에 대한 신규 보임·전보 인사를 단행한다고 7일 밝혔다. 고등검사장급 2명, 검사장급 2명 등 신규 보임 대상은 8명, 전보 대상은 18명이다.
 
이번 고위 간부 인사에서 사법연수원 24기인 조남관 검찰국장은 대검 차장검사로, 장영수 서울서부지검장은 대구고검장으로 보임되면서 고검장급으로 승진했다. 
 
또 연수원 27기인 신성식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이정현 차장검사는 대검 공공수사부장, 이철희 순천지청장은 대검 과학수사부장으로, 연수원 28기인 이종근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는 대검 형사부장, 고경순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는 대검 공판송무부장, 김지용 수원지검 1차장검사는 서울고검 차장검사로 보임되면서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법무부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주요 현안 사건 처리와 수사권 개혁에 따른 후속 작업에 만전을 기하도록 이성윤 지검장과 이정수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유임시켰다. 
 
이번 인사는 그동안 공석 또는 사직으로 발생한 대검검사급 이상 검사의 결원 6석을 충원하고, 이에 따른 후속 전보도 이뤄졌다.
 
고검장급에서는 조상철 수원고검장이 서울고검장, 박성진 광주고검장이 부산고검장, 구본선 대검 차장검사가 광주고검장으로 각각 전보됐다. 
 
또 검사장급에서는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이 법무부 검찰국장, 문찬석 광주지검장이 법무연수원 기획부장으로 각각 전보됐다. 김관정 대검 형사부장은 서울동부지검장, 박순철 의정부지검장은 서울남부지검장, 고흥 울산지검장은 인천지검장으로 전보되면서 공석을 채웠다.
 
다만 이번 인사에서는 대전·대구·부산·광주 차장검사 4석, 대검 인권부장 등 5석을 공석으로 유지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검사장 직급 축소 방향을 유지하면서도 향후 수사권 개혁에 따른 형사사법시스템의 변화로 대검찰청 인권부의 기능이 효율적으로 개편될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 과정에서 검찰과장을 대검에 보내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대검에서도 정책기획과장이 법무부에 의견을 전달했다. 법무부는 고위 간부 인사에 이어 이달 중으로 차장·부장검사 등 중간 간부 인사도 단행할 방침이다. 
 
앞서 법무부 검찰인사위원회(위원장 이창재 전 법무부 차관)는 지난 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이번 대검검사급 이상 검사 인사와 관련한 회의를 진행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난 2월1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