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SK이노, 베트남 맹그로브 숲 복원 사업 이어간다

지난 19일 베트남 번 섬에서 올해 첫 맹그로브 묘목 식수 펼쳐

2021-06-25 13:53

조회수 : 1,9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이노베이션(096770)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천의 일환으로 기후변화 대응과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을 올해도 지속 추진한다. 
 
SK이노베이션 맹그로브 숲 복원 현장.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는 베트남 짜빈 성 인근 번 섬(Ban islet)일대에서 올해 첫 맹그로브 묘목 식수 활동을 펼쳤다고 25일 밝혔다. 
 
아시아의 허파라고 불리던 맹그로브 숲은 무분별한 개발과 환경 문제 등으로 자리를 잃어 가고 있다. 이는 다시 지구온난화와 해수면 상승 등 이상 기후를 야기해 지구에 고통을 주고 있다. 베트남을 비롯해 메콩 지역에 위치한 대부분의 국가들도 파괴된 맹그로브 숲으로 인해 어려움에 처해있다.
 
맹그로브는 뛰어난 이산화탄소 흡수 능력을 지녔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물종의 서식지가 된다. 이에 기후변화 대응 및 생물다양성 보존을 위한 가치가 높다. 또 쓰나미 등에 대응 가능한 방파림으로써의 역할까지 하고 있어 수많은 전문가가 맹그로브 숲 복원에 대한 절실함을 주장하고 있다.
 
SK이노는 지난 2018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구성원들과 함께 베트남 남부 짜빈 성을 처음으로 찾아 맹그로브 묘목을 심기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팬데믹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구성원들의 베트남 현지 자원봉사 파견이 힘들어졌다. SK이노는 베트남 정부와 지속적인 소통하고 사회적기업 ‘맹그러브'와 현지 주민들과 함께 당초 계획보다 더 큰 규모로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을 준비했다.
 
맹그러브는  맹그로브숲 복원 프로젝트의 코디네이터 역할을 비롯해 맹그로브 육묘사업, 비누, 벌꿀 등 맹그로브 부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의 제조·판매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SK이노베이션 맹그로브 숲 복원 현장. 사진/SK이노베이션
 
앞서 지난 6월19일 SK이노는 베트남 짜빈 성 인근 번 섬 일대에서 올해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첫 식수를 진행했다. 올해 프로젝트는 베트남 현지의 코로나19 방역지침 등을 고려해 5인 이하 소그룹 형태로 오는 8월까지 지속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SK이노는 올해 베트남 지역 내 총 46헥타르(ha) 면적의 맹그로브 숲을 복원하는 목표를 잡고 약 14만 그루의 맹그로브 묘묙을 식재할 계획이다.
 
SK이노가 지난해까지 베트남에서 복원한 맹그로브 숲의 면적은 70ha에 달하며, 34만 그루의 맹그로브 나무가 자라고 있다. 올해 목표를 달성하게 되면 총 복원 면적은 116ha가 돼 SK이노가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을 시작한 이래 100ha를 넘어서게 된다. 이를 통한 이산화탄소 흡수량은 약 3944톤에 달해 기후변화 대응을 비롯한 환경적 가치 창출까지 기대할 수 있다.
 
SK이노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베트남뿐만 아니라 지난해에는 미얀마로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을 확장해 연면적 18ha에 총 4만5000그루의 맹그로브 묘목을 식재했다"면서 "미얀마의 정세가 여전히 불안하지만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식수 규모를 목표하고 있다. 이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은 대한민국 대표 기업으로 한-메콩 지역 환경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