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김 총리, "위중증 병상관리 개선…비수도권까지 통합 관리할 것"

19일 수도권 의료대응 병원장 간담회…"위기 극복 못 하면 '일상회복' 멈춰"

2021-11-19 09:01

조회수 : 1,78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수도권, 비수도권 간 경계 없이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을 통합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산세로 수도권 내 병상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또 이번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의 여정을 멈출 수도 있다며 위기감을 드러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의료대응 병원장 간담회를 열고 "고령층 중심으로 돌파감염이 눈에 띄게 증가하면서 수도권의 병상 부족 문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확진자 수가 10월에 비해 30% 가까이 늘어난 가운데, 이 중 80%가 수도권에서 나오고 있다"며 "지금 우리에게 또다시 닥친 위기를 이겨내지 못한다면, 어렵게 시작한 일상회복의 여정도 잠시 멈출 수밖에 없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족해진 병상을 신속하게 확충하는 일이 우선"이라며 "각 의료기관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과 장비를 발 빠르게 지원하면서, 현재 확보 중인 병상들이 최대한 빨리 가동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가 보유한 의료자원을 한층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하겠다"며 "위중한 환자부터 중환자 병상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하고, 상태가 호전되면 신속히 회복병상으로 전원될 수 있도록, 병상관리 체계를 개선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수도권, 비수도권 간 경계 없이 중환자 병상을 통합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일선 의료현장에서 많은 의료진이 호소하는 어려움에 대해서는 보다 열린 자세로, 시급한 현안부터 그때그때 해소해 나가겠다"며 "당장 심각한 인력부족을 호소하는 병원에는 최대한 빨리, 필요한 의료인력을 지원함으로써 생명을 구하는 일에 힘을 보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추가접종(부스터샷)과 관련해서는 "의료체계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서는 고령층의 ‘추가접종’이 시급하다"며 "이를 위해 정부는 접종주기를 과감하게 단축했다. 고위험군이 최대한 빨리, 더 많이 접종받도록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수도권 의료대응 병원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