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영혜

younghye.yoon.169@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산자부 장관 만나는 철강업계 "수소환원제철, 첨단전략기술에 넣어 달라"

"철강 탄소중립 열쇠 쥔 최첨단 기술…정부 지원 시급"

2023-10-25 15:41

조회수 : 2,3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영혜 기자]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업종별 현장을 릴레이식으로 찾아가는 '불금 간담회' 행보에 나선 가운데 오는 27일 철강업계와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불금 간담회'는 '경제 성장의 불씨를 살리는 금요 조찬 간담회'를 줄인 말인데요. 철강업계는 ‘수소환원제철기술’과 관련해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구한다는 계획입니다. 
 
25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철강협회와 회원사 CEO들이 참석할 예정인데요. 철강업계의 최첨단 신기술인 수소환원제출기술의 첨단전략기술 지정을 요구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철강산업은 전통적인 굴뚝 산업, 탄소 다배출 산업이라는 이미지가 강해 첨단과는 거리가 먼 것처럼 보이지만 수소환원제철이야말로 철강 탄소중립의 열쇠를 쥔 최첨단 기술”이라며 “특히 포스코가 수소환원제철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철강업계는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탄소 규제 강화 추세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데요. 수소환원제철기술은 화석연료 대신 '수소'를 사용해 철을 생산하는 혁신적인 기술입니다. 석탄이나 천연가스 등 화석연료는 철광석과 화학 반응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발생하지만, 수소는 물이 발생하기 때문에 탄소배출이 없습니다. 
 
포스코(005490)는 지난 2007년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1:3 비율로 활용한 파이넥스(FINEX) 공법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바 있는데요. 이 기술을 기반으로 한 수소환원제철기술인 하이렉스(HyREX)의 시험설비를 2026년 가동하는 것을 목표하고 있습니다. 2030년까지 하이렉스 상용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2050년까지 설비 상용화를 마쳐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방침입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수소환원제철기술은 개발하는 데 천문학적인 비용이 드는 데다 제철소를 지으려면 부지도 필요하다”며 “국무총리 산하 위원회에 인프라 관련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국가첨단전략산업법을 제정한 뒤 범정부 첨단전략산업 정책의 컨트롤타워로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국가첨단전략산업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국가첨단전략기술분야에 선정되면 특화단지 지정, 각종 세제 혜택, 예비타당성 조사 특례, 인력 양성 등 지원을 받을 수 있는데요. 현재 반도체·이차전지·디스플레이·바이오 등이 포함돼 있는데 철강업계의 수소환원제철기술을 포함시켜 달란 게 업계 요구입니다. 
 
글로벌 주요국들의 탄소 규제와 보호무역이 강화되며 철강 무역 장벽도 높아지고 있는데요. 철강업계는 수출 관련 애로사항과 저가로 대량 유입되고 있는 중국산 철강이 국산 철강 품목에 상당한 가격 및 영업 부담을 끼치고 있어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도 전달할 예정입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용광로 쇳물 작업.(사진=연합뉴스)
 
윤영혜 기자 yyh@etomato.com
  • 윤영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