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현준

pama8@etomato.com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음성인식과 TV의 결합…KT의 인공지능 TV '기가 지니'

SKT '누구'와 본격경쟁…"산업 전반으로 AI 확산"

2017-01-17 13:52

조회수 : 6,10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현준기자] "지니야 버스 시간 알려줘" "ㅇㅇ번 버스가 10분 후에 도착합니다."
"지니야 뭐 볼만한 것 없을까?” "평소에 즐겨보시는 액션 영화를 준비하겠습니다."
 
KT(030200)가 음성인식 기능을 갖춘 인공지능(AI) TV ‘기가 지니’를 내놓는다. 기존의 셋톱박스 기능에 음성인식과 스피커, 카메라 등을 더했다. KT는 경쟁사의 AI 스피커와의 차별점으로 음성인식 기능 외에 TV와 연동해 시각 기반의 AI 서비스를 제공하는 점을 꼽았다.
 
백규태 KT서비스연구소장은 17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광화문에서 상계동까지 가는 길을 물었을 때 거리와 소요시간을 음성으로 알려주며 경로를 지도에 표시해 주면 이해가 더 쉽다"며 "음성과 영상 인터페이스를 활용해 기가 지니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KT 모델들이 인공지능 TV '기가 지니'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KT
 
KT는 스마트폰이 대중화됐지만, 여전히 거실의 중심은 TV라는 점에 착안해 기가 지니와 TV를 연결시켰다. 임헌문 KT 매스 총괄 사장은 "거실에서는 여전히 TV가 중심이 되고 있으며 KT의 인터넷(IP)TV 가입자 기반이 탄탄하다"며 "확실한 용도와 고객 기반 아래 AI를 도입하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강국현 KT마케팅부문장 전무는 "KT가 1년에 판매하는 셋톱박스(IPTV가입자)가 120만대 이상"이라며 "기가 지니도 충분한 가입자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기가 지니의 음성인식률에 대해서도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백 소장은 "자연어 처리는 약 90%, 인식률은 95%까지 올라간다"며 "타사 제품과 비교해 보지 않았지만 인식률은 기가 지니가 더 낫다고 판단한다"고 은근히 SK텔레콤의 '누구'를 겨냥했다. 
 
KT는 기가 지니의 기능을 지속 업그레이드해 에너지·금융·자동차 등 산업 전반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그 중심에는 올해 조직개편을 통해 새롭게 신설된 AI테크센터가 있다. 백 소장은 "AI 기반 기술력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라며 "AI를 기술뿐만 아니라 산업 전반에 확산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KT의 올레TV 가입자는 기존 셋톱박스를 기가 지니로 교체하면 된다. 기가 지니의 임대료는 올레TV UHD 셋톱박스에 2200원 추가한 수준으로, 3년 약정 기준 월 6600원이다. 올레TV 12 이상 요금제 가입자는 2200원 할인된 월 44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올레TV 미가입자는 기가 지니를 단품으로 29만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KT는 이날부터 온라인을 통해 기가 지니 예약 가입을 시작하고, 1월 중 서비스를 정식 출시한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