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visionchy@etomato.com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일, '지소미아 발표' 관련 외무차관 명의 사과메시지 전달

2019-11-26 15:43

조회수 : 66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결정 관련, 일본 측이 양국 합의와 다른 내용을 발표한데 대해 외무성 차관 명의 사과 메시지를 전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정부 소식통들에 따르면 청와대가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를 발표한 직후인 지난 22일 저녁 외교부가 주한 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불러들였다. 일본 경제산업성이 '반도체 관련 3개 품목 수출 규제 및 안보상 수출심사우대국(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당장 변화는 없다'고 발표한 것을 항의하기 위해서였다.
 
청와대는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를 발표하며 일본 측에서 '한일 간 건전한 수출실적 축적 및 한국 측의 적정한 수출관리 운용을 위해 (수룩규제) 재검토가 가능해진다'는 내용 등을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외교부가 합의와 다른 입장을 발표한데 대한 문제제기를 하자 일본대사관 정무공사가 '죄송하다'는 표현을 했다는 것이다. 이 사과가 정무공사 개인 입장이 아닌 일본 외무성 차관의 메시지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가 ‘일본 측 발표내용이 실제와 다르다’고 공개적으로 반박한데 대해서도 일본 정부는 이후 우리 측에 별도 입장을 전해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을 일본 언론들이 익명의 외무성 간부를 인용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보도하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5일 서면브리핑에서 "일본 측은 분명히 사과했다"며 "일본 측이 사과한 적이 없다면 공식 루트를 통해 항의해 올 것"이라고 다시금 강조한 바 있다.
 
이이다 요이치 일본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이 22일 도쿄에서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결정 관련 기자회견 중 눈을 감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