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민의힘 중진들 만난 이준석 "상시적 대화 나누겠다"

취임 후 첫 연석회의…그간 '독단적' 비판 의식한 듯

2021-07-21 12:43

조회수 : 8,82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취임 후 처음으로 당 중진 의원들과 연석회의를 갖고 "상시적으로 구체적인 대화를 꾸준히 나누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통일부와 여성가족부 폐지, 전국민재난지원금 독단적 합의 등으로 불거진 중진들의 반발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중진 연석회의에 참석해 "대통령 선거를 앞둔 저희의 노력이 시작된 상황 속에서 여러 선거를 경험하고 당을 지금까지 이끌어온 중진 의원들의 고견이 대선을 준비하는 우리 당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 취임 후 첫 중진 연석회의인 만큼 이날 회의 초반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조경태 의원은 "이 대표의 공정을 담보로 한 우리 국민의힘의 정권교체, 정권 창출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본다"고 했고, 권성동 의원은 "전당대회 이후 이 대표를 처음 봤다. 말 그대로 '연부역강'하게 잘 이끌어서 정권교체의 선봉이 돼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의 독단적인 행보에 대한 쓴소리도 빠지지 않았다. 홍문표 의원은 "지난번 국가의 기본 틀인 정부 부처를 개편하는 문제가 나왔을 때 신중했어야 한다"며 "선거 전에 내놓을 공약, 당선 후 집권해서 해야 할 공약을 구분해야 하는데 마구 쏟아내면 감당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또 "이벤트식 정치보다 실용적인 정치로 전환해야 한다"며 "생활정치를 통해서 국민 행복 시대를 여는 정책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연히 그런 비판(이) 가능하다"면서도 "다만 거꾸로 그런 걸 포함한 공약을 잘 막는 게 중요하다. 정부조직법이라는 게 대선(이) 지나면 어느 정권이나 추진한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사전에 안을 만들어서 국민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며 "전 정부처럼 나중에 인수위에서 하는 게 아니라 사전에 논의하는 게 낫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홍 의원의 지적처럼 후보와 당과 여러 부분을 함께 논의해야 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는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공약인 공직 후보자 자격시험 추진에 대해선 당내 일부 반발에도 밀어붙일 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오늘 중진회의에선 논의가 없었다"면서도 "높은 대중 지지, 당원 지지로 추인 받았다고 생각한다. 큰 틀에서 벗어나지 않은 수준의 조정은 가능하지만, 조정하려면 오히려 당심과 민심을 다른 경로로 반대하는 분이 물어와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정확한 안을 만들어서 찬반을 물어야 하는데 지금은 과장과 침소봉대가 이어지고 있다"며 "그것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태스크포스가 가동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1일 취임 후 처음 열린 중진 연석회의에서 "상시적으로 구체적인 대화를 꾸준히 나누겠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