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송영길, 윤석열에 "메신저 공격하는 전형적인 구태정치"

"윤석열 검찰총장 기여한 민주당 통절하게 반성해야"

2021-09-13 11:52

조회수 : 3,148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자신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 제보 배후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있다고 주장하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구태정치', '엉터리 삼류 정치소설'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송 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은 사건 진상과 무관한 공익신고자와 박 원장의 식사 자리를 꼬투리 잡아 국정원 개입을 운운하는 엉터리 삼류 정치소설을 쓰고 있다"면서 "메시지를 반박할 수 없으면 메신저를 공격하는 아주 전형적인 구태정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공익신고자가 사건을 '뉴스버스'에 제보한 것은 7월21일로 국민의힘이 트집 잡고 있는 박 원장과 공익제보자의 식사 자리인 8월11일보다 20여일 전"이라며 "실제로 조성은이라는 분이 김웅 의원으로부터 고발장 문건을 전달받은 게 4월3일 아닌가. 8월11일 식사한 것이 도대체 무슨 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송 대표는 또 국민의힘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김웅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것에 반발하자 "법원의 영장을 발부받은 영장 집행을 불법이라 방해하는 행위는 법질서를 부정하자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그는 "조국 전 장관 집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했던 게 윤(석열) 후보 아니었나"라며 "표창장 위조 범죄행위와 (고발 사주가) 비교되는 사건인가. 현직 검찰총장의 오른팔인 수사정책정보관이 관련된 국기문란 사건에 대해 신속한 압수수색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윤석열과 같은 사람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통과시킨 것을 민주당이 통절하게 반성해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당시 민주당이 윤 후보에게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사건 개입 의혹이 있었음에도 '문제가 없다'며 청문보고서 채택을 밀어붙인 것을 반성한다는 의미다. 윤 전 서장은 윤 후보의 측근인 윤대진 검사의 친형으로, 그의 뇌물수수 사건이 무혐의 처분을 받는 데 윤 후보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송 대표는 "만시지탄이지만 윤우진, 축산업자, 최모씨, 윤석열과의 관계가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