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또 홍남기 직격 "따뜻한 방안서 현장감각 없이 정책 결정"

사사건건 충돌, 이번에는 지역화폐 예산 삭감 비판

2021-11-15 11:38

조회수 : 2,13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또 다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을 직접적으로 비판했다. 따뜻한 방안 책상에서 전형적인 탁상행정에만 집착하다 보니 현장의 어려움을 모른다고 거칠게 몰아붙였다. 이 후보는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을 비롯해 가상화페 과세 유예 등을 놓고 사사건건 홍 부총리와 충돌을 이어가고 있다. 
 
이 후보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홍 부총리를 포함한 정책결정·집행 여러분이 따뜻한 방 안의 책상에서 정책 결정하는 것이 현장에서는 너무 멀게 느껴진다"며 "현장에 대한 감각도 없이 필요한 예산을 삭감, 이런 것들을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장의 어려움을 체감해 보시길 권유드린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그는 지난 주말 첫 민생 대장정 일정으로 부산·울산·경남을 다녀온 소감을 전하며 "지역순회하면서 서민 근거지라고 할 수 있는 전통시장에 가서 많은 분들이 예상 못할 정도로 환호해 주는 이면을 보면 전국화된 지역화폐 정책에 대한 호응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서민에게 유용하고 도움이 되는 지역화폐 예산을 왜 삭감해서 우리에게 절망감을 느끼게 하냐는 이야기도 상당히 있었다"며 "올해 예산도 다 떨어져서 주로 온누리상품권을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 안타까웠다"고 했다. 
 
기재부는 앞서 국회에 제출한 정부 예산안에서 올해 20조원가량이던 지역사랑상품권 예산을 내년에 6조원으로 줄였다. 이 후보는 이를 겨냥해 "정치가 국민에게 더 나은 삶을 만들어 주기 위해 존재하는데, 국민이 낸 세금으로 국민이 맡긴 권한으로 현장 감각도 없이 필요한 예산을 삭감하는 것은 깊이 반성할 필요가 있다"며 강하게 비판한 뒤 "국가경제 총량은 좋아진다지만 서민경제 현장은 얼마나 어려운지 체감해 보시길 권유드린다"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