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김기현 "공수처는 '윤석열 수사처'"

"전방위 강제수사에도 혐의 나온 게 없어…고발사주, 실체 없는 정치공작 불과"

2021-11-26 13:32

조회수 : 3,37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향해 "공수처는 야당의 대선후보를 벌써 4번째 입건할 정도로 사실상 '윤석열 수사처’로 간판을 바꿔 단 지 오래"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공수처가 불법을 무릅써가며 전방위적으로 강제 수사했음에도 범죄 혐의가 나온 게 없다"며 "민주당이 말하는 소위 고발 사주 사건은 애초부터 실체 없는 정치공작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공수처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조성은씨 등에 대해 야당이 고발한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 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며 "야권 대선후보를 옭아매기 위해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것이었다는 퍼즐이 맞춰지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그는 "상황이 이런데도 민주당이 공수처에 윤석열 후보를 고발하겠다고 나선 것은 어떻게든 꺼진 불씨를 다시 지펴 대선까지 끌고 가겠다는 불순한 의도"라며 "민주당 주문에 따라 일사불란하게 움직인 공수처가 이번에는 어떤 수법으로 윤 후보를 흠집낼 지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위법을 일삼는 경거망동에 대해 엄중한 책임 추궁이 따를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의철 KBS 사장 후보자와 관련해서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자질·능력이 국민 기준에 한참 미달이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보내달라고 요청했다"며 "임기 마지막까지 친여권 인사 알박기를 강행하겠다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김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야권 유력 대선주자를 비판하는 등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내고 정권 홍위병을 자처한 인물"이라며 "이런 사람이 더 큰 권력을 가지면 KBS의 정권 예속화, 불공정 편파방송은 그 정도가 훨씬 심각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