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국정교과서 보조교재 희망 학교 83곳

공립 21곳·사립 62곳에서 국정교과서 총 3982권 신청

2017-03-06 15:35

조회수 : 2,5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기자] 전국에서 83곳에 해당하는 학교가 국정교과서를 보조교재로 활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6일 교육부에 따르면 국정교과서 활용 희망 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전체 신청학교 83곳 중 공립은 21곳, 사립은 62곳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는 전국에 중·고교 총 5732곳 중 1.44%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들 학교에서 신청한 국정교과서는 총 3982권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오는 15일까지 각 신청학교에 국정교과서를 순차적으로 배부할 계획이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20일 ‘2015 개정 역사과 교육과정에 따른 중등 국정 교과용도서 활용 신청’을 안내하고, 지난 3일까지 2주간 신청서를 접수받았다. 
 
신청학교별로는 전체 신청학교 83곳 중 중학교 33곳(공립 16곳·사립 17곳), 고등학교 49곳(공립 4곳·사립 45곳), 특수학교(공립) 1곳이다. 교과서별로는 중학교 역사① 과목 798권, 중학교 역사② 과목 808권, 고교 한국사 2376권을 각각 신청했다. 교육부는 이번 신청학교와 관련해 지역별 현황은 공개하지 않았다. 국정교과서에 대한 높은 반대 여론과 학교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혼란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교육부는 전국에 국립 중등학교 28곳(상설연구학교 중학교 9곳, 고등학교 11곳)과 재외 한국학교 22곳에도 국정 역사교과서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 실정에 따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학교별로 20부 내외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각 학교가 국정 역사교과서를 읽기 자료와 도서관 비치 자료, 역사 수업 보조교재 등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일선 교육현장에서 역사교과서가 보조교재로 활발하게 사용될지는 미지수다. 
 
현재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는 국정교과서를 주교재로 사용할 수 있지만 보조교재 희망 신청학교는 국정교과서를 참고자료 등으로 활용해야 한다. 더욱이 각 학교가 국정교과서를 보조교재로 사용하려면 담당교사와의 협의를 하고, 학교운영위원회(학운위) 승인 절차를 거쳐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전교조 관계자는 “보조교재로 사용하려고 한다고 해도 학생들과 학부모들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이미 수백 개의 오류가 확인됐고, 완성도가 떨어지는 상황에서 국정교과서를 보조교재로도 사용하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로 지정된 경북 경산의 문명고등학교가 연구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정 역사교과서 활용을 희망한 학교의 자율적인 운영이 침해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학교를 적극 보호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연구학교와 희망학교를 통해 국정 역사교과서의 현장 적합성과 완성도를 더욱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고, 2018년부터 적용될 국·검정 교과서가 올바른 국가관과 미래지향적 역사인식을 확립할 수 있는 균형 잡힌 역사교과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31일 이영 교육부 차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과 검정도서 집필기준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