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우찬

iamrainshine@etomato.com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박원순 고소인 '신상털기'조짐 …2차 가해 '우려'

2020-07-10 15:11

조회수 : 4,3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 일부 지지자들이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고소인의 신상정보를 찾는 등 2차 가해 우려가 나오고 있다.  
 
10일 박 시장의 일부 지지자들은 인터넷과 SNS에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여비서를 찾기 위한 글과 사진을 게재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쯤 한 사이트에는 '비서실엔 총 0명이 근무, 이제 고지가 보인다'는 제목으로 고소인을 추정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자료를 뒤져보니 비서실엔 0명이 근무했다"며 "찾겠다. 같은 여자로서 제가 그 분 참교육 시켜줄 것"이라고 썼다. 한 지지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소인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도 없이, 욕설과 함께 게재해두기도 했다.
 
또 다른 지지자는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박 시장 추모글에 "억울한 누명으로 돌아가신 시장님을 위해 고소장을 넣은 여성 피의자를 색출해 무고죄로 고발하고 신상공개를 요청하자"며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올렸다.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커지며 일각에서는 피해자를 보호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경찰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고소인에 대해 신변보호를 하겠다고 밝혔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박 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되어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피해자를 위로했다.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도 페이스북에 "서울시는 피해자인 비서를 보호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해 그에게 지원과 보상을 해도 모자를 판에 몇 억이 들지 모르는 5일 서울특별시장례를 치르고, 시청 앞에 분향소를 만들어 시민 조문을 받는다고 한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 교수는 또 "보도된 것을 종합해 보면 (박 시장은) 죄질이 좋지 않은 범죄를 저질렀다"며 "그렇게 쓸 돈과 지원인력이 있다면 전 직원을 보호하고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히고 그에게 보상을 해야 한다. 내 세금이 이렇게 말도 안 되는 일에 쓰이는 것에 반대한다"고 했다.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