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새나

'체중 288g' 초미숙아 건우…1% 생존률 극복하고 무사히 퇴원

2021-09-06 18:21

조회수 : 2,23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체중 288g, 국내에서 보고된 가장 작은 아기 '건우'가 153일간의 치료를 마치고 퇴원했다. 1%도 안 되는 생존 확률을 이겨낸 기적이다.
 
6일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 신생아팀(김기수·김애란·이병섭·정의석 교수)은 24주 6일 만에 체중 288g, 키 23.5㎝의 초극소 저체중 미숙아로 태어난 조건우(5개월·남) 아기가 153일간의 신생아 집중 치료를 마치고 지난 3일 퇴원했다고 밝혔다.
 
400g 이하 체중의 초미숙아가 생존한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도 드물다. 미국 아이오와대학교에서 운영하는 초미숙아 등록 사이트(400g미만으로 태어나 생존한 미숙아)에는 현재 286명의 미숙아가 등록돼 있다.
 
건우는 국내에서 보고된 초미숙아 생존 사례 중 가장 작은 아기, 전 세계에서 32번째로 가장 작은 아기로 등재될 예정이다.
 
건우의 퇴원은 말 그대로 기적이었다. 1%도 되지 않는 생존율에, 태어날 때 동반한 폐동맥 고혈압과 미숙아 망막증, 치료 중 심장이 갑자기 멎었던 위기와 퇴원 전 받게 된 탈장 수술을 모두 극복했다.
 
건우의 엄마는 임신 17주차 검진에서 태아가 자궁 내에서 잘 자라지 않는 '자궁 내 성장지연' 진단을 받았다. 당시 태아는 원래 임신 주수보다 5주가량 성장이 뒤처질 정도로 작은 상태로, 생존 가능성이 희박했다.
 
아기를 살리고 싶다는 엄마의 간절한 소망을 들은 정진훈 산부인과 교수는 태아가 버텨주는 한 주수를 최대한 늘려보기로 했다. 엄마는 지난 4월1일 입원해 태아 폐 성숙을 위한 스테로이드와 뇌 발달에 도움이 되는 황산마그네슘을 투여받았다. 그러나 심박동수가 감소되는 상황이 이어지자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입원 사흘 뒤인 4일 응급 제왕절개로 건우를 출산했다.
 
예정일보다 15주 앞선 24주 6일에 초미숙아로 세상에 나온 건우는 스스로 호흡하는 게 불가능한 상태였다. 기관지 내로 폐 표면활성제를 투여받은 건우는 심장이 뛰기 시작했고, 그 길로 신생아 중환자실로 옮겨져 신생아팀의 집중치료에 들어갔다. 의료진은 건강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태어날 당시의 체중 288g을 거꾸로 한 '팔팔이(882)'라는 애칭도 붙여줬다.
 
건우의 엄마는 건우에게 모유를 전달하려 경남 함안에서 새벽 3시에 출발해 서울로 오는 차 안에서 모유를 유축했다. 다섯 달 동안 일주일에 한두 번씩 경남 함안에서 서울아산병원을 오가며 1만4000㎞를 달렸다.
 
모두의 노력 덕분에 건우는 생후 80일쯤 인공호흡기를 떼고 적은 양의 산소만으로도 자발적인 호흡이 가능해졌다. 체중도 288g에서 1㎏을 돌파했다. 생후 4개월 중반에는 인큐베이터를 벗어났고 생후 5개월에 다다랐을 때는 체중이 2㎏을 넘어섰다.
 
건우 엄마는 "건우는 우리 부부에게 축복처럼 찾아온 아이로 어떤 위기에서도 꼭 지켜내고 싶었다"며 "의료진 덕분에 건강한 건우를 품에 안을 수 있게 돼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건우가 가장 작게 태어났지만, 앞으로는 가장 건강하고 마음까지도 큰아이로 잘 키우겠다"고 퇴원 소감을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에서는 최근 3년간(2018~2020년) 총 19명의 500g 미만 초미숙아가 태어났다. 생존율은 58%에 이른다. 
 
태어난 지 4일된 건우가 인큐베이터 속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서울아산병원·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권새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