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유력…국무회의서 논의

오늘 회의에 안건 상정…심의 마친 후 대통령 최종 결정

2021-10-27 11:10

조회수 : 1,45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부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를지 여부를 27일 국무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국무회의에 안건을 상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국무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를지 심의키로 한 가운데,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제청했다는 점에서 국가장이 확실시된다. 남은 건 문재인 대통령 의결이다. 
 
국가장법에 따르면 국가장은 전·현직 대통령이거나 국가 또는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국민의 추앙을 받는 사람이 사망했을 때 행정안전부 장관의 제청으로 국무회의의 심의를 마친 후 대통령이 최종 결정한다.
 
사진은 1989년 노태우 전 대통령이 교황 요한바오로2세 방한 행사에 참석한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