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민우

신규확진 1만4518명, 연이틀 1만명대…사흘 연속 '최다 경신'(종합)

오미크론발 대유행…이틀 연속 1만명↑

2022-01-27 10:16

조회수 : 1,6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4518명 추가로 발생했다. 확진자 수는 지난 25일 8571명 이후 사흘 연속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특히 신규 확진자는 전날 1만3010명에 이어 이틀째 1만명대를 기록 중이다. 코로나19로 입원치료를 받는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보다 35명 줄어든 수준이었다.
 
2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4518명이다. 감염경로는 국내발생 1만4301명, 해외유입 217명이다.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77만7497명으로 늘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만3010명에 이어 이틀 연속 1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또 지난 25일 8570명 이후 사흘 연속 역대 최다 규모를 경신하고 있다.
 
올해 들어 4000명대에서 등락을 반복했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0일 6603명 이후 21일 6769명, 22일 7009명, 23일 7630명, 24일 7513명, 25일 8570명, 26일 1만3010명, 27일 1만4518명으로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확진자는 지역별로 경기 4765명, 서울 3429명, 인천 1029명 등 수도권에서 9223명(63.5%)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770명, 부산 741명, 경남 660명, 경북 489명, 충남 439명, 대전 413명, 광주 343명, 전북 311명, 충북·전남 각 294명, 강원 189명, 울산 148명, 세종 76명, 제주 72명 등 5239명(36.1%)이 나왔다. 
 
이 외에도 해외입국자 검역과정에서 5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4518명이다. 사진은 선별진료소 의료진 모습. 사진/뉴시스
   
코로나19로 입원치료를 받는 위중증 환자 수는 350명으로 나타났다. 전날 385명보다 35명 줄어든 규모다.
 
최근 일주일간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21일 431명, 22일 433명, 23일 431명, 24일 418명, 25일 392명, 26일 385명, 27일 350이다.
 
폭증하는 확진자 수와 반대로 위중증 환자 수는 아직 감소하는 추세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2주 내 위중증 환자 수도 증가세로 전환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위중증 환자가 치료를 받는 전국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가동률은 지난 26일 오후 5시 기준으로 18.3%다. 전국 중환자 병상은 1874개가 사용 가능한 상태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큰 환자를 위한 준·중환자 병상가동률은 34.2%다. 감염병전담병원 병상(보통병상)은 37.0%가 사용 중이다.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58.5%다. 
 
현재 재택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총 4만2869명이다. 최대 관리 가능 인원이 5만8000명 수준이 점을 고려하면 재택치료 관리여력은 26.1% 정도가 남은 상황이다.
 
정부는 확진자 급증으로 의료대응 체계가 위협을 받을 것을 대비해 병상을 최대한 확보해두겠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34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총 6654명으로 늘었다. 치명률은 0.86% 수준이다.
 
한편, 백신 접종완료자는 총 4390만4632명으로 인구 대비 85.6%가 백신 접종을 마쳤다. 3차 접종 완료자는 2604만3358명이다. 이는 전체 인구의 50.7%에 해당한다. 성인 인구로는 58.8%, 60세 이상 고령층은 85.3%가 추가접종을 완료했다.
 
2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4518명이다. 사진은 서울 한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진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이민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