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주용

rukaoa@etomato.com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이재명 "윤 대통령, 한일회담서 퍼주기는 잔뜩…받아온 것 없다"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 참석…이정미 "굴욕적인 협상 이어가"

2023-03-25 19:30

조회수 : 14,75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 인근에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강제동원 제3자 변제안 폐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25일 대일 굴욕외교 규탄 집회에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한일 정상회담에서 퍼주기는 잔뜩 했지만 받아온 것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국익과 국민 안전, 생명을 지켜야 하는 책임을 제대로 이행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시청광장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망국외교 심판, 강제동원 굴욕해법 폐기 4차 범국민대회'에서 "국가간 외교에 일방적으로 우리의 이익만 챙길 순 없다는 사실을 알지만, 최소한의 균형은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독도에 대해서 그들이 얘기할 때 '절대 아니다', 항변했나 위안부 합의 이행하라고 했을 때 대체 뭐라고 말했느냐"며 "지소미아((GSOMIA·군사정보보호협정) 원상복구를 아무 조건 없이 했지만 일본은 화이트리스트를 복귀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 오염수 배출에 대해서는 대체 뭐라고 말한 건가"라며 "이제 우리 식탁에 방사능 오염된 일본 농수산물이 올라올지 모른다. 멍게니 해삼이니 무슨 말 했는지 모르지만 농산물 수입 요구했으면 안 된다고 말하면 되지 않나. 왜 말을 못 하느냐"고 꼬집었습니다.
 
이 대표는 또 "일본은 대체 무엇을 양보했느냐"며 "(일본은) '강제동원은 없었다'고 말하며 청구서만 우리 손에 들려줬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과거를 명백히 규명하고, 잘못은 잘못으로 지적하고, 피해자에 대해서는 배상하고, 잘못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사과해야 비로소 미래로 나아갈 수 있지 않겠느냐"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범국민대회에는 민주당에서 이재명 대표를 비롯해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 소속 국회의원, 당원들도 다수 참석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정미 정의당 대표, 윤희숙 진보당 대표 등도 자리했습니다.
 
이정미 대표는 "윤 대통령은 왜 지금 이 시점에서 미일동맹의 하위 파트너가 되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한미일 동맹체제에 이리도 목을 매는 것이냐"며 "과거사 반성도 한 마디 듣지 못하고 굴욕적인 협상만 이어가면서, 결국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게 될 이 모든 외교 행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