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과거와 차원 다른 드루킹 특검, 여론조작 의혹 진실규명이 임무"

허익범 특검에 임명장 수여…허 특검 "여론조작, 부정부패보다 더 큰 범죄"

2018-06-08 17:45

조회수 : 4,66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특검과 관련해 “민주주의의 토대인 여론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공론을 왜곡하고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게 이번 특검의 임무”라고 강조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내고 “문 대통령은 오후 4시 허익범 특별검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을 나눴다”며 환담 주요 내용을 소개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먼저 “어떻게 인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특별검사 임명된 걸 축하한다고 해야 할지, 무거운 짐을 지워드려서 미안하다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이번 특검은 그 역할이 과거와는 다르다”며 “과거의 특검이 이른바 권력형 비리를 수사의 대상으로 했다면 이번 특검은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의 토대인 여론을 조작하는 방법으로 공론을 왜곡하고 조작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히는 게 이번 특검의 임무”라며 “또 이번 특검을 계기로 여론이 건강하게 작동하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번 특검이 과거와는 다르지만 다분히 정치적인 사건이기도 하다. 정치적인 사건을 다루는 데는 다른 방법이 없다”면서 “법과 원칙에 따라, 특검법에 정해진 대로, 있는 그대로 잘못을 밝히고 책임을 물으면 된다. 법조의 추천과 국회의 추천을 받으신 분이니 잘 하시리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이에 허 특검은 “여론과 민의는 민주주의의 근간이라고 생각한다. 그걸 기계조작으로 왜곡하면 민의가 제대로 전달되지 못한다”며 “이는 부정부패보다 더 큰 범죄라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허익범 변호사에게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특별검사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