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진양

jinyangkim@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삼성전자, 이번주 인사…안정에 무게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유임 전망…임원 승진은 부문별 희비

2018-12-02 07:00

조회수 : 3,11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삼성전자가 3년 만에 12월 정기인사를 단행한다. 김기남(DS), 김현석(CE), 고동진(IM) 사장이 지난해 각 부문장에 선임된 만큼 올해의 사장단 교체 폭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임원 승진에서는 사업부문별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2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를 비롯한 전자 계열사는 이번주 2019년 사장단 및 임원 정기인사를 실시한다. 지난주 삼성생명 등 금융 계열사의 정기인사가 있었던 만큼 전자 계열사의 인사도 임박했다. 인사가 미뤄질 만한 특별한 사유도 없다. 
 
삼성전자가 3년 만에 12월 중 정기 인사를 단행한다. 사진은 지난 2월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출소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모습. 사진/뉴시스
 
삼성전자는 통상 12월에 계열사 전체 사장단과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 그러나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휘말리면서 기존의 관행도 깨졌다. 당해에는 인사를 실시하지 못했고, 이후에는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 해체로 계열사 별로 따로 인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11월 초 인사가 발표됐다. 
 
올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복귀 후 첫 인사라는 점에서 관심이 높다. 다만 이 부회장의 상고심이 남아있는 만큼 대대적 변화보다는 안정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3인의 부문장은 유임이 점쳐진다. 지난해 인사에서 각 부문장으로 올라섰으며, 사업도 무난히 이끌었다는 평가다. 지난달 30일 열린 삼성전자 이사회에서 자사주 소각 이외 별도의 안건이 다뤄지지 않은 점도 이들의 유임을 유력하게 보는 근거가 됐다. 삼성전자 공동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이들 3인의 교체를 위해서는 사외이사까지 참석하는 이사회에서 새로운 대표이사를 추천하고 주주총회 소집 안건으로 상정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들을 제외한 사장단 인사 폭도 크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해 7명의 사장 승진자를 배출해 올해에는 상대적으로 승진 필요성이 크지 않다는 이유도 작용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김현석 CE부문장과 고동진 IM부문장이 각각 겸직하고 있는 생활가전사업부장과 무선사업부장에 새 인물을 앉힐 가능성 정도만 거론된다. 
 
사장단 인사 후 이어지는 임원 인사에서는 철저한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부문별 편차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상 최고 실적을 견인한 DS부문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대규모 승진자를 배출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임원 승진자 221명 중 절반가량인 99명이 DS부문 소속이었다. DS부문 자체로도 역대 최대 규모 인사였다. 실적 밑바탕이 된 연구개발(R&D) 분야에서 승진 임원 절반 이상이 나왔다. 반면 IM부문은 상대적 부진이 예상된다. IM부문의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8조6600억원으로 전체 누적 영업이익(48조800억원)의 18%에 그쳤다. 삼성전자 실적을 견인했던 수년 전과 비교하면 초라한 성적이다. 
 
한편 인사 후 뒤따를 조직개편에서는 지난 8월 4대 미래 성장사업으로 지목한 인공지능(AI)·5G·바이오·전장에 대한 역량 강화가 강조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도 삼성리서치, AI센터 등을 신설해 4차 산업혁명 기반을 공고히 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