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민영

min0@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화천대유 측 "최윤길 전 성남시 의장 30억 로비 허위 사실"

"투자자들 간 이익배분 부풀려 주장하는 과정에서 하위사실 녹취"

2021-10-08 20:40

조회수 : 6,6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에게 30억원을 건네는 등 로비를 벌인 정황을 파악했다는 보도에 대해 화천대유 측이 "허위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화천대유 측은 8일 입장문을 내고 "개발이익이 예상보다 증가하게 되자 투자자들 간의 이익 배분에 있어서 예상비용을 부풀려 주장하는 과정에서 사실과 다른 허위 사실이 녹취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녹취록에 그런 언급이 있다 하더라도 그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화천대유 측은 지난 1일에도 '350억원 로비 의혹'에 대해 마찬가지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당시 화천대유 측은 "이 사업과 관련된 모든 계좌와 입구와 출구를 조사해 자금 흐름을 빠짐없이 규명한다면 객관적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밝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성남시의회는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성남도시개발공사를 감독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최 전 의장은 시의장 시절인 2013년 2월 성남시의회가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를 통과시키는 데도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최 전 의장은 성남시의원 시절이던 지난 2010년 대장동을 개발하려던 민간 사업자로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사업에서 빠지도록 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후 해당 업자가 "돈을 돌려받았다"고 진술했고, 불기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의장은 지난해부터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화천대유 측이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성남시의회를 상대로 로비를 했을 가능성 등을 의심하며 정관계 로비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지난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환경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관계자가 의원석에 화천대유 퇴직금 관련 팻말을 붙이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사진)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