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창욱

유창선, 이준석 직격 "본인은 안철수 병X 해놓고선"

2022-08-16 11:17

조회수 : 1,65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뉴스토마토 박창욱 기자] 시사평론가 유창선 박사가 "지독한 이기주의자"라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비판했다.
 
유 박사는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그에게는 공동체에 대한 애정을 찾아보기 어려웠고 언제나 '선사후당' 하는 모습을 보여왔다"며 "한 시간이 넘도록 그 많은 말들을 쏟아내면서도, 정작 자신의 과오나 책임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도 없었던 광경이 이를 보여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실제 '이 XX, 저 XX'라는 욕을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당시 이준석이 했던 여러 행동들을 생각하면 욕이 나올 법도 했을 것 같다는 생각은 든다"며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보셨으면'했던 홍준표의 말이 그런 것일 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기는 '안철수 X신'이라는 욕을 했으면서 '사석에서 한 말이라 문제되지 않는다'고 했었다"며 "본인도 그래놓고 누가 자기에게 조금만 기분 나쁘게 하면 참지 못하고 분해서 눈물 흘리는 모습을 카메라 앞에서 보인다. 정치 이전에 정신적인 문제"라고 지적하며 앞으로도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유 박사는 "윤핵관들의 문제야 재론의 여지가 없는 것이지만, 그것이 이준석을 정당화시켜주는 이유는 조금도 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정치란 힘든 국민들을 품어주고 용기를 내게 만드는 소명을 갖는 것인데, '나는 체리 따봉 받아본 적 없다'며 분해서 눈물 흘리고 있는, 자기 하나 추스리기도 힘들어 보이는 정치인이 대체 누구를 품을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그룹을 맹폭했다. 이에 다수 여권 인사들이 이 전 대표를 비판하고 나섰다.
 
박창욱 기자 pbtkd@etomato.com
  • 박창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