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01071701498@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국정농단 수사 윤석열, 박근혜 사면론 "공감"

오세훈 시장과 회동, "사면은 국민 통합 권한"

2021-07-26 17:27

조회수 : 1,3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야권에서 제기되는 박 전 대통령 8·15 특별사면 주장에 "개인적으로 일정 부분 공감한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26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전직 대통령의 장기구금에 대해 안타까워하시는 국민들 많이 계신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대통령이 헌법이 부여한 고귀한 권한을 좋은 뜻에서, 국민 통합을 위해서 잘 행사하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사면은 갈라진 진영을 통합하는, 국민 통합 차원에서 대통령에게 부여된 헌법상의 권한"이라며 "항간에는 사면이 야권을 갈라놓기 위한 정치적 술책이라는 이야기도 나오는데, 헌법이 부여한 고귀한 권한이 그런 식으로 악용돼선 안 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016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박영수 특검의 수사팀장을 맡아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등을 수사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0일 대구를 방문 당시에도 박 전 대통령의 사면에 관한 질문에 "많은 국민께서 전직 대통령의 장기 구금에 대해 안타까워하는 분들이 많다"며 "저 역시 전직 대통령의 장기 구금을 안타까워하는 분들의 심정에 상당 부분 공감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또 자신의 국민의힘 입당에 관해서는 "입당해야 입당하는 것"이라며 "제 갈 길에 대해 늦지 않게 결론 내리고 국민에 발표하겠다고 말씀드렸다. 좀 기다려주시면 결론을 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야권 대선 주자로서 정책 대안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에는 "기본적으로 현 정부의 비상식적인 정책을 먼저 짚고, 정상화하는 게 일단 최우선"이라며 "애프터 팬더믹에 관한 경제회복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 교육 취약 계층에 대한 지원 등 이런 부분들이 중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6일 야권에서 제기되는 박 전 대통령 8·15 특별사면 주장에 "개인적으로 일정 부분 공감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윤 전 총장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기 위해 서울시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