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건희 별세 '온도차'…여 "재벌개혁", 야 "혁신 선각자"
민주당 "부정적 유산은 청산해야 할 시대적 과제"…청와대, 노영민 실장 조문
입력 : 2020-10-25 16:55:24 수정 : 2020-10-25 16:55:2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여야 정치권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별세 소식에 일제히 애도의 뜻을 밝혔다. 다만 진보진영은 고인의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 등을 언급하며 '재벌개혁'을 강조했고, 보수진영은 '업적평가'에 집중하면서 다소 온도차를 보였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회장은 삼성의 글로벌 도약을 이끌며 한국경제 성장의 주춧돌을 놓은 주역이었다"면서도 "경영권 세습을 위한 일감 몰아주기와 부당 내부거래,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 등 그가 남긴 부정적 유산들은 우리 사회가 청산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낙연 대표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인의 빛과 그림자를 차분하게 생각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며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 역시 "이 회장은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이라는 초법적 경영 등으로 대한민국 사회에 어두운 역사를 남겼다"면서 "그 그림자가 이재용 부회장에게 이어졌다. 이제 그 어두운 역사의 그림자를 지우고, 재벌개혁을 자임하는 국민 속의 삼성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반면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에서 "고인은 반도체, 휴대전화 등의 첨단 분야에서 삼성이 세계 1위 글로벌 기업이 되는 기틀을 마련했다"며 "국민의 자부심을 높였던 선각자"라고 평가했다.
 
이어 "고인이 생전에 보여준 세계 초일류 기업을 위한 뼈를 깎는 노력, '마누라, 자식 빼놓고 모두 바꿔라'라는 혁신의 마인드는 분야를 막론하고 귀감이 됐다"며 "미래를 선도할 인재에 대한 애정과 철학은 지금도 인재육성의 교본이 되었다"고 추모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 회장님은 불모지 대한민국에서 기업가 정신으로 도전해 삼성전자라는 글로벌 리더 기업을 우뚝 세워냈다"며 "고인의 선지적 감각, 도전과 혁신정신은 우리 모두가 본받아 4차 산업혁명과 새로운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귀감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 회장의 빈소에 조화를 보낼 예정이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이 조문하고 문 대통령의 위로 메시지를 유족들에게 전달한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가 별세했을 때 자신 명의의 조화를 보내고 청와대 정책실장을 통해 위로 메시지를 전달해 왔다. 다만 이번에 김상조 정책실장이 아닌 노영민 비서실장이 조문하기로 한 것은 김 실장이 과거 '삼성 저격수'로 불렸던 전력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25일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조화와 메시지를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