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가계대출 올인원 시스템 구축
기업대출 이어 비대면 채널 재정비…모바일 개편 통해 고객편의성 강화
입력 : 2020-11-26 15:22:17 수정 : 2020-11-26 15:22:17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국민은행이 가계대출 고객 편의와 상품운영 강화를 위한 올인원(All-in-0ne)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최근 비대면 채널을 통한 기업대출 체계를 개편한 데 이어 가계여신 부문도 재정비하며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에 속도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가계대출 고객과 상품관리 편의성을 강화하기 위한 이용자환경(UI)·이용자경험(UX)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또 현재 비대면 대출상품으로 출시한 'KB스타신용대출' 외에 운영상품을 확대하고 전반적인 가계대출 프로세스를 고도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가계대출 올인원 시스템 개발과 관련한 사업자 공고를 내고 개발업체 선정 작업을 진행 중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가계대출 부문에서 비대면 프로세스를 전반적으로 재정비하면서 고객 편의성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모바일뱅킹과 인터넷뱅킹 등의 비대면 환경도 개선해 고객 입장에서 쉽고 빠르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민은행은 기업대출 서비스로 비대면을 강화한 'KB스마트기업대출'을 출시했다. KB스마트기업대출은 모든 기업고객이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비대면 채널을 통해 기업여신 업무가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여신신청과 한도·금리조회, 서류제출, 거래약정 및 진행상황 확인 등 대출 전 과정이 영업점 방문 없이 비대면 채널로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비대면 금융거래가 급증하면서 다른 시중은행들도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서비스 개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우리은행과 농협은행은 이달 들어 모바일뱅킹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편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18일 '우리원(WON)뱅킹'에서 수취인 계좌번호를 모르더라도 연락처를 통해 이체 가능한 서비스를 신설하고 신분증 촬영인식과 상품몰 개편 등 고객 편의성을 강화했다. 농협은행 역시 타행의 계좌 목록과 잔액을 바로 확인할 수 있고 이체 거래를 단순화해 이용시간을 단축하는 등의 'NH스마트뱅킹' 개편 작업을 진행했다.
 
국민은행이 비대면 채널을 통한 가계대출 올인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관련 기사 더보기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