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노조 "가맹점수수료 인하 반대…총력 투쟁"
입력 : 2021-10-18 18:48:36 수정 : 2021-10-18 18:48:36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가 가맹점 수수료 인하 반대를 주장하며 대정부 투쟁 의사를 밝혔다. 
 
카드사노조협의회는 18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적격비용 재산정 제도' 폐지를 요구하는 투쟁 선포식을 개최했다. 카드사노조협의회는 지난 6월 신한·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 등 7개 전업 카드사 지부가 함께 출범한 공식 협의체다.     
 
카드사 노조는 이날 "10만 카드산업 종사자와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는 금융당국의 실패한 정책이 더 이상 자행되지 않도록 끝까지 투쟁할 것을 선포한다"며 "총파업도 불사한 강고한 대정부 투쟁을 하겠다"고 말했다.
 
노조의 이런 투쟁 선언은 가맹점 수수료 인하로 카드산업이 위축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12년간 13번 가맹점 수수료가 인하되면서 영업점과 카드 모집인이 급감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노조는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 따른 영업점의 40%가 축소되고 10만명에 육박하던 카드모집인은 8500명 밖에 남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궁극적으로는 적격비용 재산정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적격비용 재산정 제도는 카드 결제 서비스 제공 시 소요되는 수수료를 3년마다 재측정해 반영한다. 노조 측은 카드사들이 가맹점 수수료 인하에 대응해 비용을 절감하면 다시 수수료 인하 요인이 되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 관계자는 "비용절감 노력은 3년이 지나면 원가에 반영돼 수수료 인하 여력으로 산출된다"며 "황당한 제도는 반드시 폐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가 가맹점 수수료 인하 반대를 요구하는 투쟁 선포식을 개최했다. 사진/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