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마약 투약 혐의' 벽산그룹 3세 구속
"증거인멸 염려"
2023-02-25 06:01:14 2023-02-25 06:01:14
[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신종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벽산그룹 창업주 손자 김모씨가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김씨는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해외에서 신종 마약류를 구매해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을 받습니다. 신종 마약은 다양한 약물을 합성해 만든 마약으로 코카인, 대마 등 천연 마약과 대조됩니다.
 
검찰은 최근 귀국한 김씨를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씨는 벽산그룹 창업주 고 김인득 명예회장의 손자로, 벽산그룹에서 계열 분리된 회사의 최대 주주이자 임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법원종합청사 (사진=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su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병호 공동체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