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대통령 특사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총력
스페인·포르투갈·덴마크 유럽 3개국 방문
2023-02-28 17:10:28 2023-02-28 17:10:28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8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유럽 3개국(스페인·포르투갈·덴마크)을 방문합니다. 최 회장이 특사 자격으로 유치 활동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특사 지명으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전달하고 교섭 시에도 힘을 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사절단은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을 수석대표로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성일경 삼성전자 구주총괄장, 홍성화 위원(전 주멕시코대사)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이번 방문하는 국가들은 그간 정상 방문 또는 양자 외교 기회를 활용해 엑스포 지지 활동을 벌여 왔다"면서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을 표방하는 부산엑스포 유치 전략의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 강국인 스페인·포르투갈·덴마크를 방문하여 엑스포 유치 활동과 더불어 경제 협력 확대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규제샌드박스 혁신기업 간담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실제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가 개최되는 스페인의 경우 태양열 발전 세계 1위, 풍력 5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선진국으로 꼽히는 가운데, 전기차, 배터리 등 디지털 산업 분야에서 우리와 협력 수요가 많은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덴마크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80%를 상회할 정도로 녹색에너지 전환을 핵심 국정과제로 삼고 있으며 한국을 최적의 파트너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부산엑스포의 주요 주제가 기후변화인 만큼 협력의 폭도 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절단은 이날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면담에 이어 다음달 1일에는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을 만나 2030 부산엑스포 유치 교섭활동에 나섭니다. 지난해 11월 스페인 총리 방한을 계기로 한층 강화된 양국 우호관계를 바탕으로 스페인 정부의 지지를 이끌어낸다는 전략입니다.
 
2일 부터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엑스포 유치지원 활동을 이어갑니다. 2030 세계박람회 개최국 지지 결정을 담당할 안토니우 코스타 총리 면담을 통해 부산엑스포의 목적과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3일에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 모르텐 뵈즈코프 덴마크 산업비즈니스부 장관, 라르스 쇠렌센 덴마크 기업연합회장을 면담하고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 요청과 함께 양국 기업인간 교류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이번 유럽 3개국 유치교섭 사절단은 부산 엑스포 유치 당위성에 대해 공감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히 신재생에너지 선진국인 스페인과 포르투갈 모두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성장 모색에 적극적인 만큼 이를 지렛대로 부산엑스포 유치지원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해 5월31일 부산 동구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린 2030부산엑스포 유치지원위 전략회의 및 민간위 출범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사절단 파견 이후에도 엑스포 유치 일정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4월초 국제박람회기구(BIE)의 한국 실사단 파견, 6월 4차 PT를 비롯해 11월 개최지 결정 때 까지 유치경쟁은 더욱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4월 2일부터 7일까지 진행되는 BIE 실사단 한국 방문은 엑스포 유치전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엑스포 실사단은 후보국의 유치역량 및 준비 수준 등을 심층 평가하여 실사 보고서를 작성해 171개국 전 BIE 회원국에 공유합니다. 
 
이 보고서를 바탕으로 지지국가를 결정하는 나라들이 적지 않아 얼마나 실사단의 마음을 사로잡았는지가 유치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앞서 개최지 선정에 성공한 두바이와 오사카 모두 인상 깊은 프로그램 준비로 실사단에게 개최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될 전망입니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