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중순 수출 청신호?…더딘 연간회복·무역수지도 적자
이달 1일~20일까지 수출액 338억달러…4.6% 증가
10월 수출 흑자 기록하면 13개월만에 '플러스' 전환
수출 선박·승용차·가전제품↑… 반도체·자동차부품 ↓
연간 누계로는 더딘 회복…불황형흑자 무역수지도 적자로
2023-10-23 11:46:51 2023-10-23 11:46:51
[뉴스토마토 김소희 기자] 이달 중순까지 수출액이 4% 이상 증가하면서 13개월만에 플러스 반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작년보다 0.5일 더 적은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8.6% 늘었습니다.
 
하지만 연간 누계로는 회복이 더딘 상황입니다. 또 지난달까지 흑자를 보인 무역수지도 적자로 돌아선 상황입니다.
 
23일 관세청이 발표한 '10월 1~20일 수출입 현황'을 보면 이달 중순까지의 수출액은 338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억8000달러(4.6%) 증가했습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8.6%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13일로 지난해(13.5)보다 0.5일 더 적었습니다. 
 
만약 10월 수출이 증가세로 돌아설 경우 작년 9월(2.3%) 이후 13개월 만에 흑자 전환되는 셈입니다. 월간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기준으로 작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1년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당월 누계만 보면 10월 수출이 증가했지만, 연간 누계는 여전히 회복이 더딘 상황입니다. 올해 1월부터 10월 20일까지의 수출은 약 4981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약 5568억달러)과 비교해 10.6% 감소했습니다.
 

23일 관세청이 발표한 10월 1~20일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이달 중순까지 수출액은 4.6% 증가했으며, 무역수지는 37억달러 적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자동차공장 전경. (사진=뉴시스)
 
품목별로 보면 수출은 선박(63%), 승용차(24.7%), 가전제품(15.9%), 석유제품(14.5%) 등에서 늘었습니다. 반면 정밀기기(-12.3%), 자동차부품(-9.2%), 반도체(-6.4%), 철강 제품(-0.7%) 등에서 줄었습니다.
 
수출액이 가장 큰 품목은 반도체입니다. 이달 20일까지 반도체 수출액은 약 52억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수출액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1위를 기록한 셈입니다.
 
수출액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반도체는 지난해 8월부터 감소세를 보입니다. 이달까지 하락하면 15개월 연속 감소를 기록합니다. 
 
주요 국가별로는 싱가포르(37.5%), 말레이시아(32%), 일본(20%), 미국(12.7%)에서 늘었습니다. 이에 반해 수출 의존도가 가장 높은 중국에서는 6.1% 감소했습니다. 유럽연합에서는 1% 하락했습니다. 
 
4개월 연속 불황형 흑자를 보였던 무역수지는 37억달러 적자로 돌아섰습니다. 무역수지 적자는 수입 증가에 기인합니다.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의 수입은 376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전년 동기 대비 원유 30.5%, 석유제품 35.9% 등이 증가했습니다. 이에 반해 가스는 30.9%, 반도체 3.3%, 기계류 2.3% 하락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공급망 재편 등 향후 대외여건 변화 속에서도 우리 경제의 견인차인 수출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수출 지역 및 품목의 다변화와 산업 경쟁력 강화 등 근본적인 수출 체질 개선 노력을 꾸준히 지속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노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병환 원스톱수출수주지원단장(기재부 제1차관)은 이날 국표원 해외인증지원단, 한국무역협회와 수출기업 애로해소를 위한 해외인증제도 설명회를 연 자리에서 "국내기업이 글로벌 진출을 위한 첫 관문으로 수출에 필요한 해외인증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 기업의 해외인증 애로 해소를 위해 다각적인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진종욱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장은 "해외인증은 기업의 글로벌 진출 첫 관문이나 국가별로 요구하는 인증이 워낙 복잡하고 다양하여 정보 획득 단계부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우리 수출기업에 대한 정보제공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23일 관세청이 발표한 10월 1~20일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이달 중순까지 수출액은 4.6% 증가했으며, 무역수지는 37억달러 적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인천신항 전경. (사진=뉴시스)
 
세종=김소희 기자 shk3296@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테크지식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