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나라, '릴리안' 독성 부작용 생리대 전제품 환불
28일부터 환불 시작…구매시기·개봉여부 상관없이 모두 환불
입력 : 2017-08-23 14:54:04 수정 : 2017-08-23 14:54:04
[뉴스토마토 원수경 기자] 생활용품 기업 개끗한나라가 독성 부작용 논란이 일고 있는 자사 생리대 '릴리안'에 대한 환불을 결정했다.
 
깨끗한나라는 오는 28일부터 릴리안 생리대 전 제품에 대해 환불 조치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환불 대상 제품은 릴리안 생리대 전 제품이다. 제품 개봉 여부나 구매 시기, 영수증 보관 여부와 상관없이 깨끗한나라 소비자상담실과 릴리안 웹사이트에서 신청, 접수하면 환불 절차를 안내 받을 수 있다.
 
깨끗한나라는 이날 릴리안 홈페이지에 "제품 사용과 관련해 불편을 겪고 큰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인과관계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오기에 앞서 먼저 고객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이를 반영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기업의 책임 있는 행동이라고 판단해 오는 28일부터 환불 조치를 실시한다"고 공지했다.
 
이에 앞서 깨끗한나라 측은 최근 릴리안 생리대 사용 후 부작용을 경험했다는 고객들이 늘자 지난 18일 한국소비자원에 릴리안 생리대 제품의 안전성 테스트를 정식으로 요청했으며 향후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에도 성실히 응하겠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부작용과 제품 사이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밝혀지기 바라며 조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소비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음을 감안해 환불을 실시한다"며 "원활한 환불 조치에 필요한 내부 시스템 정비 등으로 28일부터 진행하게 되었으며 후속 대응이 늦어진 점 죄송스럽다"고 밝혔다.
 
사진/깨끗한나라 홈페이지
 
원수경 기자 sugy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원수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