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당명 '미래당' 결정
입력 : 2018-02-02 18:05:41 수정 : 2018-02-02 18:05:41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통합한 신당 명칭이 ‘미래당’으로 확정됐다.
 
양당 통합추진위원회는 2일 오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3차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100년 이상 가는 굳건한 정당을 만들겠다는 다짐을 담아 당명을 미래당으로 결정했다”며 “앞으로 저희 당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끌어간다는 취지를 담았다”고 말했다.
 
유 대변인에 따르면 당명 결정은 표결 없이 만장일치로 결정됐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당명 결정 후 “현재 정당 중 미래에 대해 자신있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통합정당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며 “책임지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풀어나가겠다는 각오를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에 대해 “이념과 지역, 진영논리에 사로잡혀 서로 반대만 위한 반대만 하느라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다”며 “그 문제를 풀겠다는 의지로 봐달라”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오른쪽)와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위원회 3차 전체회의에서 결정한 당명 '미래당'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