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블록체인 6대 시범사업 추진…쇠고기 이력관리도 한눈에
"2020년까지 선도국가 90% 기술력 확보…전문인력 1만명 양성"
입력 : 2018-06-21 13:55:02 수정 : 2018-06-21 13:56:18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정부가 6대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올해 6대 분야에서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실시한 후 2019년에 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2022년까지 약 50건의 사업에 300억원을 지원한다.
 
6대 분야는 ▲축산물 이력관리 ▲개인통관 ▲간편 부동산거래 ▲온라인 투표 ▲국가간 전자문서 유통 ▲해운물류 등이다. 축산물 이력관리의 경우 사육부터 도축·판매까지 전 단계의 정보를 블록체인으로 공유한다. 중간에 문제가 발생되면 추적기간을 기존 약 6일에서 최대 10분까지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재형 과기정통부 융합신산업과장은 "이르면 올해 연말 시범운영을 통해 국민이 블록체인 기술을 실제로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환정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시범사업은 다른 부처와의 협의가 필요하다"며 "내년에는 민간에서 주도권을 갖고 하는 자유공모사업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시티·스마트공장·드론 등 8대 혁신성장 선도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이 우선 적용될 예정이다.
 
지난 20일 서울 광화문 KT 빌딩 일자리위원회에서 블록체인을 주제로 과기정통부 기자단 스터디가 열렸다. 사진/박현준 기자
 
과기정통부는 기업들이 블록체인 플랫폼을 자체 개발할 수 있도록 성능 평가를 제공하고 전문인력도 양성한다. 오는 2022년까지 블록체인 기술 선도국가 대비 90%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전문인력을 1만명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블록체인 전문기업도 100개 이상으로 늘린다.
 
이 과장은 "2022년까지 국내 블록체인 자체 시장이 1조원 규모로 확대될 것"이라며 "그때 필요한 인력은 약 1만명으로 산정했다"고 말했다. 인력 양성은 각 대학의 블록체인 연구센터와 재직자 교육 프로그램에 약 1만명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과기정통부는 민간 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 지원센터도 구축한다. 센터는 내년부터 블록체인 플랫폼이나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는 시험환경을 제공한다. 기업들의 플랫폼이나 서비스의 성능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평가 체계도 운영된다. 이 과장은 "각 기업들이 내세운 서비스의 성능을 검증해 확인해 주는 것"이라며 "서비스를 이용하는 기업이나 개인이 성능 검증을 위해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과기정통부는 올 하반기부터는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 도입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개선할 블록체인 규제개선 연구반도 운영한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