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23곳, 총 3㎢ 갯벌 되살린다
해수부, 중기계획 발표…총 예산 742억원 예상
입력 : 2018-07-09 16:28:25 수정 : 2018-07-09 16:28:37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정부가 갯벌을 되살리기 위한 중기 계획을 세우고 총 23곳을 선정, 3㎢의 갯벌 복원사업에 나선다. 9일 해양수산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갯벌생태계 복원사업 중기 추진계획(2019~2023)'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갯벌생태계 복원사업은 중장기 계획 없이 매년 평균 1개소씩 선정해 진행됐다. 이에 따라 9년 동안 9개소(면적 1.08㎢· 물길회복 3.4㎞)를 완료했지만 결과를 체감하기 힘들었다. 또 해양생태, 수산자원, 토목기법 등 다양한 요소가 복합적으로 결합된 사업의 특성으로 인해 사업설계·공사시행, 예산확보 등의 어려움도 적지 않았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이 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갯벌의 가치를 되살리기 위해 복원사업 대상지 확대, 사업관리체계 강화, 복원지역 인센티브 확대 등 시행방안을 담은 '갯벌생태계 복원사업 중기 추진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명노헌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5년의 중기 계획을 세우고 총 23곳을 선정해 갯벌 복원 사업을 추진한다"며 "이번 계획에 따라 5년 동안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예산은 742억원이며 장소마다 예산이 다르게 투입될 예정으로 융통성있게 사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이번 계획에 따라 2023년까지 14개소의 복원사업을 완료해 3㎢의 갯벌 면적을 복원하고, 3㎞에 이르는 갯벌 물길을 회복시킬 예정이다. 또 폐염전 또는 폐양식장 등 버려진 갯벌을 재생하거나 폐쇄형 연륙교(육지와 섬을 연결하는 다리) 등으로 해수유통이 단절된 갯벌의 물길을 회복하는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한다.
 
이와 함께 지자체에 대한 인센티브도 강화할 방침이다. 갯벌 복원지역에서 지속가능한 갯벌어업을 증진하기 위해 갯벌 갈기, 종패 살포 추진 등을 확대하고, 복원갯벌의 브랜드화 등을 통해 지역맞춤형 생태관광 활성화를 지원한다.
 
명 과장은 "이번 중기 계획을 차질 없이 시행해 연 평균 약 195억원에 상당하는 갯벌 가치를 되살려 지역경제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며 "갯벌을 보다 생산적이고 건강하게 유지·복원·이용하기 위해 '갯벌의 지속가능한 관리와 복원에 관한 법률' 제정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