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국조" vs "국회 문부터 열어야"
국회 정상화 협의 또 불발…문 의장 "3월 일정이라도 합의해야"
입력 : 2019-02-19 14:58:36 수정 : 2019-02-19 14:58:36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국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다시 모였지만, '네 탓' 공방만 주고받으며 합의에 실패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에서 네번째)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 주재 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각 당 원내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2월 임시국회 정상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들은 1시간가량 비공개 회동을 이어갔으나,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결렬됐다.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회동 후 "문 의장이 여야 5당 원내대표를 소집해 2월 임시국회 정상화 문제를 논의했지만 각 당의 입장을 개진하고 합의점을 찾지 못해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회동에서 "2월 임시국회는 즉시 열려야 한다. 그래서 민생법안이나 개혁법안을 빨리 처리해야 한다. 그게 국민들의 간절한 바람"이라며 "안 되면 3월 국회 일정이라도 합의해 발표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여야는 전반적으로 국회를 신속히 열어야 한다는 데는 의견을 같이 했으나, 개의 조건을 두고는 여전히 평행선을 달렸다. 이 대변인은 "전반적으로 국회를 빨리 열어야 한다는 데는 (여야가) 이견이 없다"면서도 "나 원내대표는 최소한의 명분이 충족돼야 (국회를) 열 수 있다는 입장이고, 나머지 원내대표는 일단 국회를 열어놓고 논의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고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한국당은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손혜원 의원 목포 부동산 투기 국정조사 등을 요구한 상황이다. 반면 민주당은 조건 없는 국회 정상화를 강조하고 있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계속해서 물밑 조율을 이어갈 예정이지만 이견이 커 당장 합의에 이르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앞서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지난 19일에도 회동을 가졌지만, 입장차만 확인하고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한 바 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