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즐겨찾는 웹툰·유튜브 흡연 장면 노출 '심각'
복지부, 사회적 자정 분위기 형성 목표…전체이용가 상당수
입력 : 2019-04-22 14:04:19 수정 : 2019-04-22 14:04:28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청소년들이 시청할 수있는 드라마와 웹툰 등에서의 흡연 장면 노출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특정 담배상표(브랜드)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담배제품을 직접 노출한 경우도 더러 있었다. 
 
보건복지부는 22일 청소년들이 시청할 수있는 드라마와 웹툰 등에서의 흡연 장면 노출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사진/뉴시스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는 오락매체(미디어)에서의 담배 및 흡연 장면 등장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이같은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드라마와 영화, 웹툰, 유튜브 등 청소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오락매체 중 인기가 많은 작품·채널을 대상으로, 직접 담배제품이 보이거나 흡연 장면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해당 매체 모두 담배제품이나 흡연 장면이 빈번하게 나타났다. 조사 대상인 텔레비전 드라마 중 53.3%(15작품 중 8작품), 영화 중 50.4%(125작품 중 63작품), 웹툰의 50%(42작품 중 21작품)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특히 텔레비전 드라마의 경우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한 8개 작품 모두 15세 이상 관람가로 지정돼 있어 청소년도 시청이 가능했다. 지상파·종편·케이블로 구분해 보면, 지상파는 1작품(20%)에서, 종편은 4작품(80%)에서, 케이블은 3작품(60%)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케이블 드라마는 평균 14.3회(4~20회) 등장해 다른 채널에 비해 등장 빈도가 월등히 높았고, 심지어는 청소년이 흡연하는 장면도 2회 방영된 것으로 조사됐다.
 
영화는 조사 대상 125작품 중 63작품(50.4%)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아동·청소년이 관람할 수 있는 전체관람가 영화의 5.6%(18작품 중 1작품), 12세 관람가 영화의 34.9%(43작품 중 15작품), 15세 관람가 영화의 68.6%(51작품 중 35작품)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노출됐다. 청소년관람불가 영화에서는 92.3%(13작품 중 12작품)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청소년들이 최근 즐겨보는 웹툰도 심각한 수준이었다. 주요 포털사이트(네이버, 다음)에 연재된 42개 작품의 1537편을 조사한 결과, 21개 작품(50%) 145편(9.4%)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담겼다. 조사 대상 작품은 연령제한이 없어 누구나 볼 수 있는 작품이었고, 특정 담배상표(브랜드)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담배제품을 직접 노출한 경우도 7편이나 있었다.
 
담배를 반복적으로 다루고 있는 구독자가 1000명 이상인 11개 유튜브 채널(1612개 영상)의 경우에도, 72.7%(1172개) 영상에서 담배 및 흡연 장면이 등장했다. 이 중 86%(1008개) 영상에선 유튜버가 직접 흡연에 참여했다. 흡연 장면이 있는 영상의 99.7%(1168개)가 별도의 연령제한 조치가 없어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전체 이용가였다. 
 
복지부 관계자는 "향후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오락매체가 청소년의 흡연을 조장하는 수단이 되지 않도록 감시·감독(모니터링)을 강화해 사회적 자정 분위기를 형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