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임명강행 시 가장 강력한 투쟁 전개할 것"
"민주당, 청탁금지법 위반하며 조국 간담회 마련"
입력 : 2019-09-04 10:29:55 수정 : 2019-09-04 10:29:55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이 끝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가장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청와대는 (조국 기자간담회로) 의혹이 대부분 해소됐다고 한다. 청문회 없는 임명강행 태세로 국민을 무시하고 국회를 짓밟는 행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하더니 정말로 온 국민이 해괴한 경험을 계속하게 하고 있다"며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비리 등으로 검찰 압수수색을 받는 어느 정권에서도 경험하지 못한 일을 경험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당은 꼼수로 청문회를 무산시키고 수사를 받아야할 조국에 셀프 변명쇼를 열어줬다"며 "여당이 국회 내규는 물론이고 청탁금지법까지 위반하면서 조국을 위해 회의실을 내줬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간담회에서) 이 정권이 왜 악착같이 청문회를 무산시키려 했는지 그 이유가 분명히 드러났다. 증인도 자료도 모두 내놓지 않고 버티는 검은 속내를 알게 됐다"며 "청문회 자리가 조국의 사퇴현장이 될 뿐 아니라 이 정권의 단두대가 될 것이 두려웠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