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서 청년에 가산점 최대 50% 부여
여성 30%·정치신인 20%…이진복 “꼰대정당 이미지 벗기 위한 결정”
입력 : 2019-12-12 17:05:08 수정 : 2019-12-12 17:05:0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차기 총선에 도전하는 청년 정치인에게 공천 과정에서 최대 50%의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여성·장애인·탈북자·공익제보자를 비롯해 당 사무처 당직자·보좌진에게도 공천 심사시 가점을 준다는 방침이다.
 
전희경 대변인은 12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우리당은 각고의 쇄신을 통해 새 모습으로 거듭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번 총선 공천 또한 혁신과제 중 하나다. 시대와 국민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총선기획단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이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기획단 회의 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우선 청년 가산점은 최대 50%까지 부여한다. 구체적으로는 선거일 현재를 기준으로 나이는 △만 34세까지 신인 50%, 비신인 40% △만 35~39세 신인 40%, 비신인 30% △만 40~44세 신인 30%, 비신인 20% 가산점이 주어진다. 이는 지난 20대 총선 당시 20%였던 가산점을 대폭 상향한 조치다. 전 대변인은 "역량있는 청년들이 국회에 진입해 그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여성에겐 최대 30% 가산점을 부여했다. 구체적으로 △만 59세 이하 여성 신인은 30%, 비신인은 10%의 가산점을 부여받는다 △만 44세 이하 청년의 경우 청년 가산점을 적용받는다. 정치 신인을 위해서는 △만 45세 이상, 만 59세 이하를 기준으로 20% 가산점을 부여한다.
 
이와 함께 중증 장애인 및 탈북자, 다문화 출신 후보자가 경선 참여할 경우 각각 30% 가산점을 부여한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독립·국가유공자, 공정과 정의 사수에 앞장 선 공익제보자에게 주어지는 가산점은 30%다. 당을 위해 헌신한 사무처 당직자·국회의원 보좌진에게도 30% 가산점을 준다. 전 대변인은 "해당 가산점은 중복합산이 안 된다"며 "2가지 항목 이상에 해당하면 가장 높은 것을 반영한다"고 전했다.
 
이진복 총선기획단 총괄본부장은 "우리당이 지금도 '꼰대 정당' 이미지를 벗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는다"며 "부득이 과감한 결정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컷오프를 많이 해야 신인이 용기를 내서 뛰어들 것"이라며 대폭 물갈이도 예고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