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대유행' 대비해야…각국 맞춤형 대응 필요"
사무총장 "최고 경보수준 PHEIC로 감염병 전개 주시"
입력 : 2020-02-25 08:54:22 수정 : 2020-02-25 08:54:22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24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대유행' 단계는 아니지만, 각국이 이에 대비해 맞춤형 대응을 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 내 코로나19 확진이 꾸준히 줄어들고 있어 고무적"이라면서도 "이탈리아와 이란, 한국 등에서 확진 사례가 급등되는 점은 우려스럽다"고 언급했다.
 
이어 "아직 세계적 대유행 단계는 아니고 그렇게 부르는 것이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 두려움을 유발할 수 있다"며 "하지만 각국은 상황에 맞는 맞춤형 대응에 나서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는 "WHO는 이미 가장 높은 경보수준인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포했다"며 "자체적인 위험 평가를 계속하면서 24시간 내내 감염병의 전개를 주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가운데)이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