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수요 '급증'...한전 허용기준 20% 늘린다
배전선로 신설 없이 전력량 확대 효과 얻어
입력 : 2020-02-26 20:08:39 수정 : 2020-02-26 20:08:39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최근 급증한 태양광발전 수요에 맞춰 배전선로 태양광발전 접속 허용 기준을 20% 확대한다. 배전선로를 신설하지 않고도 전력량을 늘릴 수 있게돼 태양광 에너지 보급이 늘어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월 2일부터 배전선로 태양광발전 접속 허용 기준을 20%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종합기술원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패널의 모습. 사진/뉴시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3월 2일부터 한국전력공사 일반 배전선로의 태양광발전 접속허용 기준을 기존 10MW(메가와트)에서 12MW로, 대용량 배전선로는 15MW에서 18MW로 상향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최근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려는 사업자들의 전력계통 연계 신청이 급증하면서 접속대기 물량이 늘자 이를 해소하기 위한 특별대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2016년 10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누적 기준 전력계통 연계 신청은 14.0GW(기가와트), 접속대기물량은 5.9GW다.
 
산업부는 전력연구원, 한전과 실증 연구를 거친 끝에 전력계통 전속 용량을 기존보다 20%까지 늘려도 배전 선로의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도출, 배전선로 접속허용 기준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허용기준이 확대될 경우 배전선로 신설이 필요한 9585개소(2214MW)의 35%인 3335개소(725MW)가 전력계통에 즉시 접속이 가능해진다. 배전선로 신설은 보통 약 1년 가량이 소요되는 만큼 배전선로를 신설하지 않고도 전력량을 대폭 늘리는 효과를 얻게 된 셈이다.
 
지역별로 전력계통 즉시 접속가능 용량은 전북 1032건(170MW), 광주전남 767건(171MW), 대구경북 468건(124MW), 대전충남 375건(76MW), 강원 209건(54MW), 경남 200건(44MW), 충북 134건(34MW)으로 추산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접속대기 물량을 해소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한 결과 배전선로 접속 허용기준을 20%까지 늘려도 된다는 결론을 얻었다"며 "새 배전선로를 설치하는데 최소 12개월이 걸리는 만큼 (이번 조치로) 선로를 신설하지 않고 생산량을 늘릴 수 있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