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북방 정책에 금융인프라 수출도 가속
국내금융사, CIS 진출 기반 마련…미래 먹거리 창출 위한 노력
입력 : 2020-05-31 12:00:00 수정 : 2020-05-31 12:0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정부가 K방역을 앞세워 신북방 국가에 외교적 지평을 넓히면서 이들 국가에 대한 금융당국의 금융인프라 수출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금융당국은 올해 우즈베키스탄·러시아·조지아 등 신북방 국가를 상대로 지급결제 및 신용·평가시스템, 증권거래 인프라 등을 수출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러시아와 함께 총 10억달러 규모의 '소재·부품·장비 공동투자 펀드'를 마련한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31일 "신북방 국가와 금융인프라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국내 금융기관의 글로벌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마련 중이다. 진출할 곳은 신남방 국가에서 신북방 국가로 확대했다. 이는 정부 기조와 궤를 같이 한다. 코로나19로 미중 갈등이 격화하면서 신북방 국가와 새로운 협력을 통해 성장동력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무엇보다 최근 정부는 우즈베키스탄·조지아 등 신북방 국가에 K방역의 노하우를 전수하면서 외교를 강화하고 나섰다.
 
신북방 국가들은 구소련(CIS) 국가라는 점에서 금융 인프라 등 자본주의 시스템이 완벽하게 갖춰지지 않았다. 국내 금융회사 입장에서는 미래의 먹거리가 될 수 있는 부분이다. 금융당국은 올해 신북방 국가와 금융인프라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금융감독 분야 관련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지급결제 및 신용·기술평가 시스템, 증권거래 인프라 등 수출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신북방 국가의 금융인프라 수요를 파악한 뒤 증권거래 시스템 등 한국이 보유한 금융인프라를 수출하겠다"며 "국내 인프라가 이식된다면 우리 금융회사의 현지 진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 금융당국은 러시아와 함께 고부가가치 산업분야 강화를 위한 '소재·부품·장비 공동투자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규모는 총 10억달러로 추진하며, 산업은행·수출입은행 주도로 펀드를 조성한다. 해당 펀드는 러시아의 기초과학기술과 한국의 IT기술을 공유·협력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 펀드는 기초과학기술 및 IT기술 관련 소재·부품·장비 등에 투자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러시아와 한국의 산업기반은 서로 상호보완적인 관계"라며 "향후 타 부처와 함께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DB 산업은행 본관에서 열린 기간산업안정기금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