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1명당 평균 감염전파 1명 이상…“추석 연휴 우려”
수도권 감염재생산지수 1.06 집계
"수도권과 비수도권 교류 많아"
"거리두기 이완, 폭발적 유행 빌미 안돼"
입력 : 2020-09-18 16:28:42 수정 : 2020-09-18 16:28:42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수도권내 코로나19 확진자 1명당 감염 전파 비율이 1명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당국은 대규모 이동이 이뤄지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우려를 표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18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2주간의 분석을 보게 되면 전국적인 감염재생산지수는 1이 안되나 수도권의 경우 1을 아슬아슬하게 넘는 1.06 정도로 추계된다”며 “현재로서는 전국 단위에 비해서 수도권이 좀 더 감염 재생산지수가 높다”고 밝혔다.
 
수도권내 코로나19 확진자 1명당 감염 전파 비율이 1명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지난 18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감염 재생산지수는 평균적으로 1명의 확진자가 직접 감염시킬 수 있는 사람의 수를 나타내는 지표로, 재생산지수가 1을 넘으면 1명의 확진자가 최소 1명 이상에게 감염을 전파한다는 뜻이다. 재생산지수가 1보다 작으면 전염이 점차 줄어들지만 1보다 크면 점차 확산한다는 의미다.
 
방여당국은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 대규모 이동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추석연휴 기간 동안 이 같은 확산세가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우리나라 같은 경우 수도권과 비수도권에 워낙 교류가 많을 수 있고 또 교류가 많은 가운데서도 수도권의 위험도가 좀 더 높은 상황”이라며 “때문에 더더욱 다가오는 추석연휴를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상황에서 비록 계속해서 전체적인 감염규모를 지나온 거리두기의 효과로 억제하면서 떨어지리라고 생각은 하고 있다”며 “속도가 느린 만큼 그 사이에 또 다른 거리두기의 이완으로 폭발적인 유행의 빌미가 돼서는 안 된다는 말씀도 거듭 드린다”고 강조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