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그룹, 자사주 매입 직원에 연 300만원 돌려준다
성과공유 프로그램 도입…임직원 대상 ‘주식매입보상제도’ 실시
입력 : 2020-09-24 12:11:23 수정 : 2020-09-24 12:11:23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그룹사 임직원 복지 차원에서 ‘성장과실 공유 프로그램(GSP : Growth Sharing Program)’을 도입했다. 첫 기획으로 그룹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식매입보상제도를 실시하고 모회사 주식을 살 경우 일정금액을 지원한다. 
 
24일 현대중공업그룹에 따르면 성장과실 공유 프로그램은 임직원 복지를 위해 기획한 프로그램이다. 
 
그 첫 번째로 주식매입보상제도가 실시된다. 주식매입보상제도는 희망자에 한해 적용되며, 상장사 임직원의 경우 자사주, 비상장사 임직원의 경우 모회사 주식을 살 경우 일정금액을 지원해 주는 제도다.
 
현대중공업그룹에는 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조선해양(009540), 현대미포조선(010620), 현대건설기계(267270), 현대일렉트릭(267260), 현대에너지솔루션(322000) 등 6개의 상장사가 있다. 비상장사로는 현대오일뱅크 등 10여개사가 있다.
 
현대중공업 전경. 사진/현대중공업
첫 사례로 그간 자사주 취득 기회가 없었던 현대오일뱅크를 비롯해 비상장사인 현대로보틱스, 현대글로벌서비스 임직원들에게 우선 적용될 계획이다. 이들이 오는 10월 이후 현대중공업지주 주식을 취득할 시 이 제도의 혜택을 받게 된다. 
 
3개사의 임직원이 모회사인 현대중공업지주 주식을 취득해 최소 6개월 이상 보유하게 되면 매입급액의 10%를 현금으로 돌려받게 된다. 직원들은 주식매입가 기준 연 3000만원까지 회사의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지원 한도는 연 최대 300만원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들 3개를 시작으로 그룹 내 각사 상황에 맞춰 주식매입보상제도 실시 시기 및 보상수준 등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 후 적용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성장과실 공유 프로그램은 임직원들에 대한 복지가 회사의 성과로 나타나도록 한다는 점에서 혜택 위주의 기존 복지를 투자 성격으로 업그레이드 한 것”이라며 “현재 회사 가치가 코로나 19 등 대외상황으로 인해 저평가 돼 있다고 판단, 향후 가치 상승에 따른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주식매입보상제도를 첫 프로그램으로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앞으로 주식매입보상제도 외에 회사와 직원이 함께 윈-윈(win-win)할 수 있는 다양한 성장과실 공유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