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추미애·윤석열, 포괄적 국정조사 진행해야"
비대위원회의 발언…"수사지휘권·검찰권 남용 조사하자"
입력 : 2020-11-26 11:35:52 수정 : 2020-11-26 11:35:52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정지 사유와 함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과 검찰권 남용·과잉 인사권 행사에 대해 문제가 없는지 포괄적인 국정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유가 궁색하다는 지적이 많다. 실제 기초적 사실관계조차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흔적이 곳곳에서 드러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더불어민주당이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제안하자, 당사자인 윤 총장과 함께 추 장관까지 넣은 포괄적 국정조사를 역제안한 것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국정조사를 자연적으로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두 사람을 한꺼번에 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에서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만 진행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수적으로 편파적인 조사를 하면 국정조사가 제대로 안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가 권력 기관이 법치가 아니라 소위 완장을 찬 정권 인사들의 일상화된 직권남용으로 좌지우지되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며 "특히 법무장관은 법치를 수호하는 위치에 있는 사람인데, 정치 편향 장관이 검찰 조직을 무력화하면서 법치·질서 문란의 중심에 서 있다는 국민들의 분노가 쏟아진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어제 윤석열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할 수 있다는 뜻을 비췄는데, 저희는 환영하고 기꺼이 수용하겠다"며 "'묻고 더블로 가'라는 전략이 있다. 윤석열 총장 국정조사를 받는데, 추미애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도 피해갈 수 없다. 함께 요구한다"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